|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5월26일sat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부적 2차원 전자 전도현상’ 발생한 것 밝혀…
등록날짜 [ 2017년06월28일 16시18분 ]
▲ 아주대학교는 신소재공학과 서형탁 교수 연구팀이 두 개의 나노결정 산화물을 접합해 전도도 조절이 가능한 투명 전자 신소재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훈균 기자 / 
아주대학교는 신소재공학과 서형탁 교수 연구팀이 두 개의 나노결정 산화물을 접합해 전도도 조절이 가능한 투명 전자 신소재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두 소재가 맞닿은 계면에서 2차원 전자구름이 형성돼 전도도가 최대 10¹³배까지 발생하는 특이 현상을 이용한 것이다. 
 
투명 전자 소재는 인듐주석산화물처럼 여러 성분을 혼합한 복합 산화물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복합 산화물 소재는 투명도의 한계, 유연 기판 적용에 적합지 않은 고온 공정, 자유로운 전도도 조절 등이 어려워 미래형 디스플레이와 IoT 센서에 적용하기가 쉽지 않았다.  

서 교수팀이 개발한 신소재는 상온에서 형성한 나노결정의 인듐산화물(In2O3) 박막 위에 ‘원자층 증착방식(atomic layer growth, ALD)’으로 알루미늄산화물(Al2O3)을 쌓아 올린 적층 구조로 돼 있다. 
 
이 적층 구조에서 절연체인 두 소재가 맞닿은 두께 5nm(나노미터) 이하의 계면 부분에서 전도도가 비약적으로 증가해 전도체가 되는 비전형적인 현상이 일어난다. 계면에서의 전도도는 증착 전의 상태보다 최대 10¹³배까지 증가했다. 
 
서 교수팀은 이 현상을 분석해 두 박막의 좁은 계면에 인듐산화물과 알루미늄산화물이 뒤섞여 전자구름이 나타나고 이곳에서 ‘국부적 2차원 전자 전도현상’이 발생한 것을 밝혀냈다. 

‘국부적 2차원 전자 전도현상’이란 아주 좁은 영역에 전자가 갇히면 전자 산란이 없어져 전류가 흐르게 되는 현상을 말한다. 
 
이 외에도 신소재는 100%에 육박하는 완벽한 가시광 투과율과 1년 이상의 공기 중 노출에도 특성 저하가 없어 내구성도 크다. 
 
서 교수팀의 신소재는 현재 사용되는 기술을 이용해 모든 한계를 극복하고 이론적 가능성을 실현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화학과 물리 분야 저널인 ACS Nano(인용지수=13.334) 최신호에도 이런 점이 소개됐다. 
 
서 교수는 “신소재는 전도도의 조절이 자유롭고 투명하고 유연해 전자소자의 핵심 소재로 적용할 수 있다”며 “무엇보다 기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공정과 호환되는 방식이어서 즉시 상용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훈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산시, 대부도 임야서 ‘불법 형질변경’ 적발 (2017-06-28 16:19:18)
명의 빌려 아파트 등기사건 ‘싹슬이’ (2017-06-28 16:17:39)
외국인 불법체류 반년간 8000여...
인천해경, 해상 표류중인 어선 ...
수원지법, 용인 일가족 살인 김...
성희롱·성폭력 특별신고센터 ...
‘경기도지사 5파전’ 본격 선...
지난해 고속道 ‘로드킬’ 하루...
양주 섬유공장서 불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