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클리블랜드와 장군멍군… 개막전 패배 설욕
보스턴, 클리블랜드와 장군멍군… 개막전 패배 설욕
  • 편집국
  • 승인 2018.01.04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2-88로 승리
 
보스턴 셀틱스가 벤치 멤버들의 활약으로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물리치며 개막전 패배를 설욕했다.

보스턴은 4일 미국 메사츠세츠주 보스턴 TD 가든에서 펼쳐진 2017~2018 미국프로농구(NBA) 클리블랜드와 경기에서 102-88로 승리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양팀은 대형 트레이드를 통해 핵심 멤버들을 맞교환했다. 카이리 어빙이 보스턴 유니폼을 입었고, 아이재아 토머스와 제이 크라우더 등은 클리블랜드로 떠났다. 

양팀의 대결로 관심이 쏠린 가운데 시즌 개막전에서는 클리블랜드가 보스턴을 꺾고 먼저 웃었다.그러나 보스턴은 16연승을 달리는 등 승승장구하며 동부 컨퍼런스 선두를 질주 중이다. 반면, 클리블랜드는 최근 주춤하며 토론토 랩터스에 2위를 내주고 3위로 내려앉았다.

해가 바뀌어 두 번째로 만난 양팀의 이날 대결은 최근 분위기를 보여주는 듯 했다. 보스턴은 1쿼터 중반 알 호포드의 득점으로 10-9로 역전한 뒤 경기내내 리드를 내주지 않으며 완승을 거뒀다.

주전 라인업은 물론 벤치 대결에서도 보스턴이 르브론 제임스가 버틴 클리블랜드를 압도했다.어빙은 11 득점에 머물렀지만 9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팀 승리에 공헌했다. 제이슨 테이텀은 15점 5리바운드로 알토란같은 활약을 이어갔다. 호포드 역시 확률 높은 공격과 함께 공격리바운드 5개 포함 9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며 골밑을 지켰다.

보스턴은 6명의 선수가 두 자릿수 점수를 올리며 고르게 공격에 가담한 가운데 벤치 멤버인 테리 로지어(3점 4개·20점)와 마커스 스마트(3점 3개·15점)의 활약이 눈부셨다.로지어와 스마트는 4쿼터 어빙을 대신해 보스턴의 공격을 이끌며 클리블랜드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클리블랜드는 극심한 야투 난조에 시달렸다. 케빈 러브는 11개의 슛을 던져 단 1개만 성공시켰다. 크라우더는 12개 슈팅 중 10개가 림을 벗어났다. 

주축 선수들이 부진하자 제임스(19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도 어찌할 도리가 없었다. 4쿼터 주전들을 벤치로 불러들인 클리블랜드는 경기를 포기하고 다음 경기를 준비했다.

한편, 지난 포틀랜드전을 통해 부상에서 복귀한 클리블랜드의 아이재아 토머스는 이날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토머스와 옛 동료들의 대결은 다음을 기약해야 했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