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 막강 캐나다팀 격파… 평창 첫 상대
여자 컬링, 막강 캐나다팀 격파… 평창 첫 상대
  • 정 명
  • 승인 2018.01.21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이철 호먼 팀을 7-4로 물리쳐…
정명 기자 /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월드컬링투어 그랜드슬램 대회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첫 상대인 캐나다 팀을 꺾으며, 기대를 높였다.

스킵 김은정과 서드 김경애, 세컨드 김선영, 리드 김영미로 이뤄진 여자 컬링 대표팀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캠로즈에서 열린 메리디안 캐나디안 오픈 그랜드슬램 대회 플레이오프 8강전에서 캐나다의 레이철 호먼 팀을 7-4로 물리쳤다.

캐나다의 호먼 팀은 지난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13전 전승으로 우승을 거둔 팀으로 컬링 강국인 캐나다에서 치열한 선발전을 뚫고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또 한국 여자 대표팀의 평창올림픽 예선 첫 상대이기도 하다. 

이번 대회에서는 3패를 하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없다. 

호먼 팀은 이번 대회 예선에서 3연승을 달려 여유있게 8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반면, 한국 대표팀은 내리 2경기를 졌다가 3연승을 달려 힘겹게 플레이오프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여자 대표팀이 호먼 팀에 우위를 점했다. 

2엔드에서 2점을 따낸 대표팀은 3엔드에서 동점으로 따라잡혔지만 4엔드에서 2점을 추가해 5엔드까지 4-3으로 앞섰다. 대표팀은 6엔드에서 3점을 더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4강에 오른 대표팀은 캐나다의 첼시 케리 팀과 맞붙는다. 대표팀은 예선 2차전에서 케리 팀에 1-9로 완패했다. 

그랜드슬램 대회는 월드컬링투어 대회 중에서도 수준이 높은 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가 대거 참가해 ‘올림픽 전초전’이 됐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