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130원대로 급락
원·달러 환율, 1130원대로 급락
  • 김기종
  • 승인 2017.02.14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위안화 강세 동조화

김기종 기자 / 원·달러 환율이 1% 넘게 급락하며, 6거래일 만에 1140원 밑으로 내려앉았다.
 

14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152.0원)보다 14.6원 내린 1137.4원으로 마감했다. 지난해 11월8일(1135.00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1150.0원에 출발한 뒤 하향곡선을 그리다 오후 2시 이후 1140원대가 깨졌다. 이후 저점 인식에 따른 매수세가 유입되며, 1130원대에서 횡보하다 장을 마감했다.

원화는 중국 위안화 강세와 동조화되는 경향을 보였다.
 

중국의 지난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2.5% 상승, 시장 예상치인 2.4%를 상회했다. 또 중국 인민은행(PBOC)은 이날 위안화 기준환율을 달러당 6.889806위안으로 고시해 0.13% 절상했다.
 

또 트럼프 행정부의 ‘안보사령탑’ 마이클 플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사임과 외국인들의 국내 채권 매수세도 외환 시장에 영향을 미쳤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