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맞은 여야, 건국절 논란
광복절 맞은 여야, 건국절 논란
  • 이종혁
  • 승인 2018.08.1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혁 기자 / 여야는 15일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건국절 논란’으로 또다시 입씨름을 벌였다. 자유한국당이 광복절 행사와 별개의 ‘건국 70주년 기념식’까지 열며 공세에 나서자 더불어민주당은 강력 반발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을 향해 “분열의 정치, 정쟁만 일삼는 비생산적 정치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48년 건국론’을 내세운 자유한국당을 겨냥한 발언이다.

백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여전히 ‘48년 건국론’을 들먹이며 해묵은 이념 논쟁을 시도하고 있다”며 “광복절을 갈등의 장으로 만들어 보수 세력의 결집을 꾀하는 것은 아닌지 심히 유감스럽다”고 했다.

반면 윤영석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역사관이 의심스럽다”며 “건국 과정의 엄연한 역사를 애써 외면하고 ‘지난 1948년 8월15일 대한민국 건국’이라는 사실마저 부인하는 문재인 정부의 역사 인식과 그 의도가 무엇인가”라고 정부여당에 날을 세웠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gmail@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