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축구, 이란과 16강전서 빨간 유니폼 착용
남자축구, 이란과 16강전서 빨간 유니폼 착용
  • 편집국
  • 승인 2018.08.2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감독, 토너먼트 돌입함에 따라 최정예 전력으로 나설 것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하는 남자 축구가 이란과의 16강전에서도 빨간 유니폼을 착용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3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이란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전에서 빨간색 상의와 스타킹, 검은색 하의를 착용한다. 

골키퍼는 상하의와 스타킹 모두 노란색이다. 조별리그 3경기와 이날 경기까지 모두 같은 유니폼 색상이다.

이란은 상하의와 스타킹 모두 흰색이다. 

김 감독은 지면 탈락인 토너먼트에 돌입함에 따라 최정예 전력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수비수 김민재(전북)가 경고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하는 게 불안요소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