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전자랜드 LG 꺽고 6위 탈환
인천 전자랜드 LG 꺽고 6위 탈환
  • 편집국
  • 승인 2017.02.2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희, 트리플 더블급 활약
인천 전자랜드가 박찬희의 트리플 더블급 활약을 앞세워 6강 플레이오프 경쟁을 벌이고 있는 LG를 누르고 6위에 복귀했다. 

전자랜드는 지난 22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벌어진 2016~2017 KCC 프로농구 창원 LG와 경기에서 82-7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20승(23패)째를 달성한 전자랜드는 LG(19승 23패)를 반 경기 차로 제치고 6위 자리를 되찾았다. LG는 7위로 내려 앉았다.

야전사령관 박찬희의 경기 조율 하에 전자랜드 선수들은 1쿼터부터 펄펄 날았다. 전자랜드는 1쿼터 25점을 넣는 동안 LG를 한 자리수 득점(8점)으로 묶고 크게 앞서 나갔다. 

2쿼터들어 LG 외국인 선수 콤비에 잇따라 점수를 내주며, 10점 차까지 추격 당했지만 후반 들어 리드를 유지하며, 비교적 여유 있게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박찬희가 10점 13어시스트 8리바운드 2스틸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지난 2일 서울 삼성을 상대로 개인 첫 트리플더블을 달성했던 박찬희는 리바운드 2개가 부족해 아쉽게 두 번째 트리플더블 기회를 놓쳤다.

그러나 첫 트리플더블 당시에는 팀 패배로 웃지 못했지만 이날은 트리플더블에 대한 아쉬움보다 팀 승리에 대한 기쁨이 더 컸다. 상대가 6강 플레이오프 진출 티켓을 놓고 다투고 있는 LG여서 기쁨은 두 배였다. 

박찬희의 경기 운영 속에 전자랜드는 선수 전원이 고르게 득점을 올렸다. 정영삼이 19점으로 팀내 최다 득점을 올렸고 커스버트 빅터는 14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하나는 등 6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