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밋 33점’ KCC, 삼성 꺾고 4연패 탈출
‘에밋 33점’ KCC, 삼성 꺾고 4연패 탈출
  • 편집국
  • 승인 2017.03.0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전주 KCC가 서울 삼성을 잡고 4연패서 탈출했다.

KCC는 지난달 28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삼성과의 경기에서 95-8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15승 30패를 기록한 KCC는 부산 kt를 10위로 밀어내고 한계단 올라섰다. 삼성(30승15패)은 안양KGC와 공동 1위를 유지했다.

안드레 에밋이 33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맹활약을 펼치면서 팀을 승리로 이끌었고 이현민과 송교창이 각각 17점 9어시스트, 13점 11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올리며, 뒤를 받쳤다. 

삼성은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34득점 11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문태영이 6득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에 그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삼성이 1쿼터에서 근소한 리드를 잡았지만 KCC도 쉽게 꺾이지 않았다. 삼성은 라틀리프를 앞세웠고 KCC는 에밋이 맞받아쳤다.

삼성이 19-18로 1쿼터를 마쳤다. 2쿼터에서 KCC는 송교창과 에밋, 클라크가 득점을 쌓으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삼성의 득점포가 침묵했다. 2쿼터 5분여동안 6점에 그쳤다. 

KCC는 주도권을 잡고 3쿼터에서 점수차를 벌려나갔다. 이번에도 에밋이 펄펄 날았다. 에밋은 3점슛 2개와 자유투, 레이업 슛등 다양한 득점 루트로 힘을 실었다.

삼성 라트리프도 골밑과 외곽에서 득점을 올리면서 추격에 나섰다. 

4쿼터에 돌입한 삼성은 마지막 반격에 나섰지만 골이 터지지 않았다. 삼성은 3점 슛을 통해 분위기 반전에 나섰지만 모두 림을 외면했다.

KCC는 쿼터 막판 파틀리프에게 연속 7점을 헌납하며, 87-78, 9점차까지 쫓겼지만 이현민이 3점슛을 꽂아넣으며 기세를 꺾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