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초 의료기술 장착한 ‘세라믹필터 수액세트’ 새바람
세계최초 의료기술 장착한 ‘세라믹필터 수액세트’ 새바람
  • 경기매일
  • 승인 2018.12.04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제19회 중소기업 기술혁신대전’ 장관상 수상… 의료계 새 트렌드 선도
필터기능 대폭 강화해 의료사고 사전차단…올해 11월 법정비급여 코드 발급
대가파우더 시스템㈜ 최은석 대표 “국내 유일의 5µm 세라믹필터, 여과력 탁월”
Y자형-세라믹필터 수액제품
Y자형-세라믹필터 수액제품

전 세계 최초로 의료기기부분에서 세라믹필터 기술을 적용한 제품이 출시되어 의료계 NEW 트렌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제품은 국내 순수기술로 제작된 세라믹필터 수액세트이다.

제품 카다로그
제품 카다로그

기존의 국내 사용제품들은 면 소재가 많아 점도가 높은 수액제의 경우 필터 기능이 저하되는 단점이 있는데 이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제품이다.

세라믹필터 수액세트2017년 신의료기기 공모전에서 중소기업청 우수 산·연과제로 채택된 이후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하 KCL)과 공동개발을 통해 16개월 만에 탄생한 의료소모품이다.

생산업체 대가파우더 공장전경
생산업체 대가파우더 시스템(주) 공장전경

현재 대가파우더 시스템에서 생산을 담당하고 NC메딕스에서 국내 판매를 맡고 있다. 특히, 본 제품은 2018111일부터 법정 비급여 코드가 나와 보다 수월하게 의료기관에서 선택할 수 있게 됐다.

I자형, Y자형, 인퓨전 펌프형 3종류가 생산 중인 본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필터에 적용되는 성분이 세라믹 재질이라는 점이다. 때문에 산도가 있는 수액제와 반응하지 않고, 내화학성도 상당히 우수하다.

제조사 대가파우더 시스템(주) 생산라인룸
제조사 대가파우더 시스템(주) 생산라인룸

무엇보다 흐름성이 좋기 때문에 기존 필터제품들의 최대 단점인 에어를 제거할 필요가 없다. 뿐만 아니라 모든 부품들이 엄격한 품질관리 시스템 속에서 국내에서 제작돼 불량률이 매우 낮은 것이 장점이다.

이에 기존 병원에서 흔히 사용 중인 산정불가 수액세트 라인을 대체할 수 있을 합리적 가격의 제품이란 게 제조사 측의 설명이다.

제품을 개발한 대가파우더 시스템최은석 대표는 자사 제품은 국내 유일한 5µm 세라믹필터를 사용, 공기 및 이물질의 여과력이 탁월하다면서 무엇보다 기존 산정불가 수액라인 사용 시 약액 주입 흐름도가 거의 동일하기 때문에 업무 효율성도 뛰어나다고 강조했다.

표창장과  특허증 및 의료제조기기 허가증
표창장과 특허증 및 의료제조기기 허가증

이러한 세라믹필터 수액세트의 우수성은 권위 있는 의료계 수상경력으로 입증된 바 있다.

제품은 올해 830~91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19회 중소기업 기술혁신대전에서 장관상을 수상했다. 더불어 특허증(10-1871843) 및 디자인등록증과 함께 의료제조기기 허가증(제허 18-470)도 자체 보유하고 있다.

전국총판대리점 NC메딕스 윤원흥 대표
전국총판대리점 NC메딕스 윤원흥 대표

전국총판매대리점 NC메딕스 윤원흥 대표는 일반 기존 필터와 달리 세라믹 특허기술을 활용해 점도에 상관없이 흐름성이 매우 좋아 안전한 의료환경에 최적화 된 제품이라면서 국내 특허기술을 바탕으로 합리적인 가격(법정비급여 코드발급)으로 의료사고를 크게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제품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제품 정보 및 기술문의

TEL 032-326-6674)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 : 김석일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