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위안부 피해 김순옥 할머니 ‘별세’
日 위안부 피해 김순옥 할머니 ‘별세’
  • 권민지 기자
  • 승인 2018.12.05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 벌러 공장” 속아 中서 위안부 끌려가
올해 6명 영면… 생존 할머니 26명 남아
▲5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64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이날 별세한 위안부 피해자 김순옥 할머니 영정 안으로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가 발언하는 모습이 비치고 있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26명으로 줄었다.
▲5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64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이날 별세한 위안부 피해자 김순옥 할머니 영정 안으로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가 발언하는 모습이 비치고 있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26명으로 줄었다.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김순옥 할머니(향년 96세)가 5일 별세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하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은 병중이던 김 할머니가 이날 오전 9시께 별세했다고 밝혔다. 
정의연에 따르면 김 할머니는 1922년 평양에서 태어났다.
김 할머니는 어려운 집안 형편으로 7살부터 남의 집 살이를 하며 돈을 벌었다. 그러던 중 공장에 가면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20살 때인 1940년 중국으로 가게 됐고, 흑룡강성 석문자 위안소로 끌려가 성노예 피해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할머니는 해방 후 귀향할 방법을 찾지 못하고 중국에 머물다가 2005년 고국으로 돌아와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 입소했다. 
이후 김 할머니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국내·해외 곳곳에서의 증언활동 및 수요시위 참석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냈다.
2013년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매춘부’라고 모독하며 ‘막말 노래’를 지어 인터넷에 유포한 일본 록밴드를 고소하기도 했다.
정의연은 “오랜 병상 생활에도 찾아뵈면 알아보고 손을 잡고 웃어 주셨는데 최근 건강이 악화돼 하늘로 가셨다”며 “편하게 잠드시기를 바란다”고 명복을 빌었다.
이번 김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26명으로 줄었다. 
권민지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 : 김석일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