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우리카드에 역전승…선두 재탈환
대한항공, 우리카드에 역전승…선두 재탈환
  • 경기매일
  • 승인 2019.01.08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풀세트 접전 끝에 우리카드를 누르고 역전에 성공,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대한항공은 7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2-25 19-25 25-22 26-24 15-10)로 승리를 거뒀다.

대한항공은 1, 2세트를 모두 우리카드에 내줬으나 3~5세트를 모두 따내면서 대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2점을 추가해 16승6패, 승점 46점으로 현대캐피탈(승점 45점·17승5패)을 밀어내고 선두 재탈환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4일 선두를 탈환한 뒤 현대캐피탈이 OK저축은행에 승리하면서 다시 2위로 밀려났다. 

우리카드는 2연패를 당했다. 승점 1점을 추가하는 데 그치면서 12승10패, 승점 38점으로 7개팀 중 3위를 유지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대한항공은 실적 부진에 빠진 외국인 선수 가스파리니가 3세트부터 살아나 승리를 견인했다. 29점을 퍼부은 그는 문성민(현대캐피탈)에 이어 역대 2번째 서브 득점 300개를 달성했다. 정지석도 22점으로 힘을 보탰다.

우리카드는 아가메즈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2점을 퍼붓고. 나경복도 16점으로 두 자릿 수 점수를 따내며 맹공했으나 승리를 이끌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범실도 30개나 됐다.

1세트 초반에는 대한항공이 리드를 잡으며 3-0으로 앞섰다. 대한항공은 서브가 연속으로 성공하면서 14-8까지 달아났다. 우리카드는 그러나 물러서지 않았다. 아가메즈, 한성정, 나경복 등이 반격에 나서 19-19 세트 균형을 맞췄다. 경기 막판 23-22으로 역전에 성공, 리드를 잡은 우리카드는 상대팀 곽승성의 퀵오픈을 윤봉우가 막아내면서 25-22로 세트를 가져갔다. 대한항공은 1세트 32.26%의 저조한 공격 성공률을 보였다.
 

1세트를 내 준 대한항공은 2세트에서도 우리카드 아가메즈의 공격에 힘없이 무너졌다. 우리카드는 25-19로 2세트를 손쉽게 세트를 가져왔다.

이어진 3세트. 주포 가스파리니의 공격이 살아나면서 리드를 잡은 대한항공은 12-6으로 격차를 벌였다. 다시 반격에 나선 우리카드는 김시훈의 블로킹과 나경복의 오픈 성공으로 17-15로 턱 밑까지 쫓았으나 점수 차를 벌이지는 못했다.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의 맹공과 우리카드의 범실을 묶어 3세트를 25-22로 가져갔다.

4세트는 접전이었다. 양팀은 역전을 거듭하면서 막판 24-24 듀스 상황에 이르렀다. 대한항공은 김규민과 정지석의 잇따른 오픈 성공으로 26-24로 세트를 가져갔다.  우리카드는 잇따른 범실로 대한항공에 점수를 내주고 말았다.


승부는 풀세트로 갔다. 5세트도 대한항공이 리드를 잡았다. 세트 내내 한 번도 리드를 뺏기지 않은 대한항공은 상대팀 김정환의 범실로 14-10 매치포인트를 이뤘다. 마지막 나경복의 공격을 황승빈이 블로킹하는 데 성공하면서 15-10으로 최종 승리했다
.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