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논란' 박소연 거취에 이사회 '깊은 고민'
'안락사 논란' 박소연 거취에 이사회 '깊은 고민'
  • 김지수
  • 승인 2019.01.16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속되는 안락사 증언…후원금 논란까지
직원들 "헌신 부정하지 않지만 사퇴해야"
이사회 신중…"양측 사실관계 확인 필요"
대개 사퇴 요구…일부 "마녀사냥 옳은가"
박 대표 "이사회 결정대로 따를 것" 입장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동물권 단체 '케어'의 모습.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동물권 단체 '케어'의 모습.

안락사 논란에 휩싸인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의 거취를 두고 단체 측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16일 케어 측에 따르면 즉각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직원들과 달리 이사회는 철저한 사실관계 확인 등 신중한 자세가 필요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박 대표의 안락사 관련 의혹은 사그라들기는커녕 지난 11일 동물관리국장 A씨의 최초 폭로 이후 더욱 증폭되고 있다. 2017년 후원금 모금 캠페인 영상에 등장했던 건강한 개를 안락사했다는 주장이 추가로 나왔고, 케어의 전신인 동물사랑실천협회 활동 당시 박 대표가 직접 주사를 놓고 안락사를 시켰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여기에 박 대표가 동물 안락사를 담당할 수의사를 고용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박 대표의 개인 비리 의혹도 고개를 들고 있다. 박 대표는 지난 2008년 유기동물 구조 관련 문서를 허위로 작성해 지자체 보조금을 가로챈 혐의로 벌금형(2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후원금으로 변호사 비용과 개인 보험료를 냈다는 전직 활동가 증언도 나왔다.  

직원들은 박 대표의 사퇴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직원연대 측 관계자는 "(동물권 관련) 박 대표의 선구자적인 면모라든가, 대한민국 동물권에 이바지했다는 점은 직원연대 누구도 부정하지 않는다"라면서도 "다만 제기된 물음들을 보면 (박 대표가) 사회적으로 부적절한 면모들이 많이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또 "(안락사 등에 대한) 본인의 활동 원칙이나 철학이 그렇다고 하더라도 케어가 시민들에게 표방한 내용과는 많은 부분 다르기 때문에 (박 대표의 해명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직원들과 달리 이사회는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박 대표와 고발자들의 이야기가 극명히 엇갈리는만큼 사실관계를 정확히 파악하는 게 우선이라는 생각이다.

케어 측 관계자는 "지난 13일 긴급 이사회 때 박 대표의 해명이나 전후 사정을 들었다"며 "내부고발자 또한 이사인데 이사회는 이분의 해명도 듣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이 고발자는 변호사를 통해 입장을 밝히고 싶다며 이사회에 참석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체 대부분 박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지만 일부 소수 회의적인 반응도 나온다.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동물권단체 케어의 한 직원이 동물들을 무분별하게 안락사시킨 박소연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다 눈물을 훔치고 있다.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동물권단체 케어의 한 직원이 동물들을 무분별하게 안락사시킨 박소연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다 눈물을 훔치고 있다.

케어의 한 관계자는 "박 대표가 잘못한 건 맞다. 사퇴하는 순간 활동가 개인으로서는 사회에서 매장될 것"이라며 "박 대표가 20년 간 동물권 증진 활동에 매진하며 기여한 부분이 많은데 다 무시해버리고 마녀사냥식으로 사퇴하도록 몰아가는 게 옳은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럼에도 박 대표에 대한 사퇴 압력은 갈수록 커질 전망이다. 케어 홈페이지에는 '박 대표 사퇴 전까지 정기 후원을 해지하겠다', '대표의 사퇴를 촉구한다'는 글들이 연이어 올라오고 있다. 이 게시판은 정기회비 1만원을 납부하고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정회원'들만 사용할 수 있다. 케어 측 한 직원은 "지금도 후원 취소 전화가 꾸준히 온다"며 "박 대표가 사퇴하면 다시 돌아오겠다는 내용의 메일도 받는다"고 전했다.

현재 케어 측은 빠른 시일 내 이사회를 소집해 사태 해결을 논의할 방침이다. 직원과 이사, 정회원과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비상대책위원회는 구성 중이다.

직원연대 관계자는 "이사회에서 직원들의 대표 사퇴 촉구에 대한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서 비대위를 운영하려 한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박 대표는 조만간 기자회견이나 대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박 대표가 자발적으로 사퇴 의사를 밝힐 가능성은 낮아보인다.  

박 대표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사퇴 문제는 이사회나 대책위원회에서 결정되는 대로 따르고자 한다"고 밝혔다.  

케어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 대표는 지난 14일 긴급이사회 이후 한 차례 직원들과 가진 만남에서도 '사퇴 촉구를 요구하는 직원들의 뜻은 잘 알겠으나 제기된 물음에 대한 설명이 먼저'라는 입장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