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별도 특검 통해 김경수 윗선 수사 진행해야”
홍준표 “별도 특검 통해 김경수 윗선 수사 진행해야”
  • 경기매일
  • 승인 2019.01.31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드루킹 관련 부정선거의 최대 피해자”
▲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제공 = 뉴시스】
▲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제공 = 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31일 김경수 경남지사가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법정 구속된 것과 관련해 “별도의 추가 특검을 통해 진상이 명명백백하게 규명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특검이 해내지 못한 김 지사와 대선 캠프와의 관계, 당시 문재인 대선후보에 대한 보고와 지시 여부 등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최종심의 판단이 남아 있지만, 판결문에서 드러난 김경수와 드루킹 일당의 범죄 사실은 충격을 넘어 분노감마저 불러일으킨다”라며 “특히 댓글 여론 프로그램을 동원해 선거에 개입하고 공직을 제안한 사실은 명백한 선거방해 행위이자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당 대표로서 김성태 원내대표와 함께 이른바 ‘드루킹 특검’을 통과시키고 진상조사와 진실규명에 최선을 다했다”라며 “그러나 허익범 특검은 드루킹 일당과 김 지사만을 기소했고 그 윗선인 대선 캠프, 대선 후보에 대한 수사는 해내지 못했다”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한국당 19대 대선 후보였던 저는 드루킹 일당이 관련된 부정선거의 최대의 직접 피해자”라며 “대선 기간 동안 드루킹 일당의 인격 모독 선동과 막말 프레임으로 엄청난 고통을 겪어야 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도 한국당에 대한 비난 공세는 계속됐고, 결국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야만 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 정권은 18대 대선 당시 국정원 일부의 댓글 사건을 재조사까지 하면서 진상을 밝히고 관련자를 처벌한 바 있다”라며 “선거 때 마다 등장하는 댓글과 여론 조작을 막고 공정하고 민주적인 선거 풍토 조성을 위해서도 특별검사의 성역 없는 재조사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당 대표가 되면 전 당원의 뜻을 모아 ‘김경수 윗선을 밝힐 특검 관철’과 ‘부정선거 진상 규명’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창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