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I 회장 측 "베이조스에 어떤 협박도 한 적 없어"
AMI 회장 측 "베이조스에 어떤 협박도 한 적 없어"
  • 경기매일
  • 승인 2019.02.1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블로이드 신문 내셔널 인콰이어러의 모회사 아메리칸미디어(AMI) 측이 협박과 갈취를 당했다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의 주장을 일축했다.

데이비드 페커 AMI 회장의 변호사인 엘칸 아브라모비치는 10일(현지시간) ABC와의 인터뷰에서 베이조스의 혼외 정사취재와 관련해 어떤 협박이나 갈취, 정치적 동기도 없었다고 말했다.

내셔널 인콰이어러는 지난달 베이조스와 TV 앵커 로렌 산체스의 염문에 대한 내용을 보도했다. 이후 베이조스가 사설 조사팀에 어떻게 이 신문이 사진과 문자 메시지 등을 입수했는지에 대한  뒷조사를 의뢰하면서 양측의 공방은 이어지고 있다.

베이조스는 지난 7일 내셔널 인콰이어러로부터 조사를 멈추지 않으면 사적인 사진을들 추가 보도하겠다는 협박 편지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그는 AMI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우디 정부와의 관계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하지만 AMI 측은 이같은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아브라모비치는 "베이조스의 혼외정사에 관련된 사진이나 세부 사항은 믿을만한 출처에서 나온 것이고 트럼프 대통령이나 사우디아라비아, 로저 스톤(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에게서 나온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내셔널 인콰이어러가 베이조스에 보낸 편지에 대해 "그것은 절대 갈취나 협박이 아니었다"며 "베이조스는 추가 보도를 원치 않았고 내셔널 인콰이어러는 백악관이나 사우디가 보도의 배후에 있다는 명예훼손을 당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양측의 입장차를 해소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아브라모비치는 AMI가 사우디에서 자금을 조달받길 원했지만 어떤 지원도 받지 못했고 사우디가 보유한 어떤 지분도 없다고 강조했다.

아델 알-주비르 사우디 외무장관은 10일 CBS와의 인터뷰에서 "사우디는 AMI에 대한 정보 유출과 어떤 관계도 없다"며 "이것은 내게 TV 연속극처럼 들린다"고 언급했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 : 김석일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