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부패인식지수, 역대 최고 57점… 적폐청산 노력 평가”
文 “부패인식지수, 역대 최고 57점… 적폐청산 노력 평가”
  • 이종혁
  • 승인 2019.02.1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국제투명성기구(TI)가 최근 발표한 2018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 결과와 관련해 “국제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수준까지는 가야한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으로부터 2018년 CPI 결과 및 향후 대책을 보고 받은 뒤 “역대 최고 점수를 받긴했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부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부패인식지수는 나라별 공공·정치분야의 부패정도에 대한 인식을 수치(100점 만점)로 나타낸 것을 말한다. 국제투명성기구에서 매년 발표한다. 점수가 높을수록 청렴하다는 의미다.
한국은 18년도 결과에서 57점으로 역대 최고점수를 기록했다. 54점을 받았던 지난해 대비 3점 올랐고, 국가순위는 6단계 상승(45위)했다. 하지만 OECD 평균(68.1점)에는 미치지 못했다. 36개 OECD 가입국 중에서 30위에 그쳤다.
이종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