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하락세에 청약포기 '속출'
집값 하락세에 청약포기 '속출'
  • 권민지 기자
  • 승인 2019.03.10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인천 분양단지 13곳중 6곳 미분양...급매물 접근
서울도 청약미달 단지 나와…경기권 미분양 사태 우려

직장인 신모(48)씨는 최근 서울에서 분양한 단지에 청약을 넣어 당첨됐지만 계약 포기를 고민하고 있다. 집값이 하락하고 있어 분양가보다 집값이 떨어질까봐 걱정되기 때문이다. 오히려 위치 좋은 곳에서 나오는 급매물을 기다리는 것이 낫다는 생각이다. 

신씨는 "분양가가 비싸서 자금 조달은 가능하다고 하더라도 몇 년간은 스트레스를 받으며 살아야 한다는 부담도 있다"며 "전세를 연장하면서 타이밍을 기다리면 올해 안에 괜찮은 집을 매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집값은 떨어지는데 고분양가가 유지되면서 청약 포기가 속출하고 있다. 경기지역은 미분양 사태를 빚고 있고 서울마저 낮은 청약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10일 아파트 투유에 따르면 올해 경기·인천에 분양한 민영아파트 13단지중 6개 단지가 미달 사태를 빚었다. 1순위에서 모든 주택 타입이 마감된 곳은 4곳이고 순위내 마감한 곳은 7곳이었다. 

대우건설의 '평촌 래미안 푸르지오' '수지 스카이뷰 푸르지오', GS건설의 '위례포레자이', 삼호건설의 'e편한세상 계양 더프리미어' 정도가 1순위 마감했다. 쌍용건설의 '쌍용 더 플래티넘 부평'과 화산건설의 '용인수지성복동 월드메르디앙 샬레더블룸', 우미건설의 '인천검단신도시 우미린더퍼스트'는 2순위에서 분양을 마쳤다.

서울에서도 청약 미달 단지가 나왔다.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 115㎡A~C형은 1순위에서 미달했고 115㎡D형은 끝내 완판을 하지 못했다.

서울지역 청약경쟁률도 크게 떨어졌다. 효성중공업의 '홍제역 해링턴플레이스'는 청약경쟁률 평균 11.14대 1을 기록하며 1순위 마감했다. 공급 세대수가 가장 많은 전용 84㎡ 가격은 8억9000만원선으로 중도금 대출은 가능하지만 분양가가 비싸 경쟁률은 4.73대1까지 떨어졌다. 분양가 4억1000만원으로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전용 39㎡의 경쟁률이 57.14인 것에 비하면 상당히 낮은 수준이다. 

 

수도권 입주물량이 늘어난 탓도 있지만 집값이 하락하는 추세에 반하는 고분양가가 매수자의 발목을 잡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한 공인중개소 대표는 "집값이 오를때는 매매가보다 분양가가 싸기 때문에 서로 분양받으려 하지만 가격이 내리고 있는데 분양가가 비싼 애매한 단지면 굳이 분양 안받겠다는 분위기"라며 "대출이 자유로운 것도 아니고 자금도 어느정도 있어야 하는데 굳이 돈을 줘가며 무리하게 들어갈 필요가 없다"고 평가했다.

안명숙 우리은행 부동산투자지원센터 부장은 "시장이 좋을때는 분양가가 높더라도 새 아파트를 선호하기 때문에 들어가는 사람이 많고 중고아파트는 거기 맞춰서 가격이 올라가는 형국인데 이제는 뒤바뀔 것"이라며 "새 아파트라고 하더라도 시장 분위기를 읽어내지 못해 고분양가가 지속된다면 미분양이 장기화되고 그로 인해 주변아파트 가격도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안 부장은 "올해 분양물량은 많은 편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가점이 높은 무주택자는 절대 우위를 차지하고 있어 분양가나 입지를 까다롭게 따져도 될 것"이라며 "분양가가 너무 높은 곳은 입지가 좋더라도 수요자들에게 외면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단지마다 경쟁률은 굉장히 차이가 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