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폭, 엄연한 범죄행위
주폭, 엄연한 범죄행위
  • 경기매일
  • 승인 2019.03.1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수경찰서 송도국제도시2지구대 경장 황성용
연수경찰서 송도국제도시2지구대 경장 황성용

 

하루의 힘든 일과를 마치고 동료들과 친구들 또는 선후배들과 하루의 스트레스를 풀기 위한 술 한잔, 그 유혹을 뿌리치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그 정도가 지나쳐 자칫 잘못된 행위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경찰의 하루일과중 야간에 이루어지는 순찰의 대부분은 이런 술에 취한 시민들과의 실랑이로 시작된다.
길거리에 쓰러져 있는 시민을 안전하게 귀가시키고 시시비비를 가려줘야 할 경우도 있으며, 어떤 경우에는 경찰서까지 들어와 행패를 부리기도 한다.
하지만 대부분 이것이 범죄행위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는 많지 않다.
문제는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아직까지도 우리나라 사회에서는 술을 먹고 저지른 범죄행위에 대해서는 솜방망이 처벌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했다. 의도적이 아니라는 이유에서이다.
하지만 이제는 점점 달라지고 있다. 각종 미디어의 발달로 그릇되고 일탈된 행동이 그대로 노출되고 이를 근거로 그 행동에 대해서는 책임을 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술을 권하고 술에 관대한 독특한 음주문화를 가지고 있다. 이런 문화를 굳이 나쁘다고는 할 수는 없다. 그렇지만 이제는 이런 문화에 자신의 행동에 대해 책임을 지는 의식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만취상태에서 범죄행위가 이뤄져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돼있다면 얼마나 황당하겠는가. 이에 대한 사회적인 비용도 만만치 않다.
건강한 음주문화, 지속적인 홍보로 상당부분 개선되고 있다. 하지만, 음주에 대한 관대한 사회적인 문화가 개선되지 않는 한 주폭의 뿌리를 뽑기는 쉽지 않다. 
이런 문화 개선을 위해서는 정부 및 사회적인 강력한 제도보다도 개인이 만취로 인한 위험성을 인지하고 이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는 분위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 : 김석일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