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 제1·2당, 상대 지도부 윤리위에 제소… 사상 초유
원내 제1·2당, 상대 지도부 윤리위에 제소… 사상 초유
  • 경기매일
  • 승인 2019.03.1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나경원 징계”… 한국 “이해찬·홍영표 제소” 맞불
한국 “야당 원내대표 연설 조직적 방해 지휘 책임” 힐난

 

정국 냉각의 도화선이 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이 여야 지도부의 상호 윤리위 제소로 비화되면서 강 대 강 대치국면이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3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나 원내대표의 전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방해한 책임을 물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당론을 정했다.
한국당은 이날 의총에서 의원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이 같이 결정하고 금명간 윤리위에 징계안을 제출하기로 결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총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실질적으로 어제 민주당은 조직적으로 야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방해했다. 그 과정에서 그들의 여러가지 언사 또는 행동이 명백히 의회민주주의를 파괴했다”며 “따라서 먼저 조직적 방해를 지휘한 이해찬 당대표, 홍영표 원내대표에 대한 윤리위 제소를 의총에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의총에서 황교안 대표는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문제 삼는 청와대·여당을 겨냥해 “폭력적 독재”, “공포정치”, “정권 폭정” 등의 표현을 써가며 성토했다.

 

황 대표는 “야당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는데 단상에 뛰어갔다. 발언을 방해하고 구호를 외치고 의장석으로 올라가고, 마치 국회가 과거 독재 시절로 회귀한 것 아니냐”며 “권력기관, 사법부, 언론을 전부 장악한 이 정권이 이제 의회까지 장악하겠다는 거 아닌가, 폭력적 독재로 짓누르겠다는 거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모독했다는 이유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국회 의안과를 방문해 징계안을 제출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이 대표발의한 징계안에는 민주당 의원 128명 전원이 이름을 올렸다. 
민주당은 징계안에서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서 직무를 수행함에 있어 국회법 제25조에 따라 품위를 유지하고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지키기 위해 높은 윤리의식을 가져야 한다”며 “나 원내대표는 연설에서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다.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며 대통령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모독을 했다”고 징계사유를 설명했다.
박창희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