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위 공식 활동… “백서 발간”
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위 공식 활동… “백서 발간”
  • 이종혁
  • 승인 2019.03.14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공식 출범
“文정부 좌파독재 행태, 분야별로 역사기록 남길 것”

 

자유한국당은 14일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를 출범하고 현 정권의 좌파독재 실정을 담은 백서를 발간하기로 했다.
특위 위원장인 김태흠 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1차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는 적반하장 DNA를 갖고 있는지 내로남불을 넘어서 후안무치 막가파 정부”라며 “분야별 좌파독재 행태를 백서 발간을 통해 역사기록으로 남기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책자나 SNS 등을 통해 실상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환경부 블랙리스트, 손혜원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을 조목조목 언급하면서 “’문재인 독재정부’가 출범한 후 국정과제 1호로 적폐청산을 외치면서 정치보복을 자행하더니 본인들은 과거 정부보다 심한 적폐를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의원은 “21세기 대명천지에 좌파독재투쟁저지에 나서게 될 거라고 꿈에도 생각 못했다”며 “국정 전반에 이 정부의 독재성, 뻔뻔함, 후안무치가 극에 달했다”고 비판했다.
곽상도 의원은 “대통령 딸 해외 이주와 관련해 의혹을 제기했더니 청와대에서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는 논평을 내고 검찰에 고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외신 인용한 걸로 윤리위에 제소됐다”며 “이게 현 정부가 보여주는 독재의 실상”이라고 했다.
전희경 의원은 “지금 이 시대는 문재인 정권의 좌파독재시대다. 경제정책, 사회정책 모두 그 방향성은 좌파, 그것도 실패한 좌파 모델을 취하고 있다”며 “그 구현 방식은 법과 권력을 이용한 겁박과 괴롭히기다. 이런 것을 우리는 좌파독재라고 부르는 것”이라고 했다.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는 황 대표 취임 후 첫 지시로 만들어진 특위로 당초 ‘신(新)적폐저지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려다 내부 논의를 거쳐 명칭을 변경했다. 특위 고문은 심재철 의원이 맡고 장제원 의원이 특위 부위원장으로 참여한다. 특위는 향후 보수단체와 함께 권역별 대규모 규탄대회를 개최하거나 시군별로 순회하면서 국민보호대회를 가질 예정이다.
황 대표는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입까지 틀어막는 권위주의 공포정치, 독재정치가 사회 곳곳에서 되살아나고 있다. 대통령을 비판한다고 해서 야당의 원내대표의 국회연설을 방해하고 제소하는 이런 독재적 의회 폭거가 어딨느나”며 “대자보 하면 잡아가던 1980년대를 되돌아보게 하는 느낌”이라고 비판했다.
이종혁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 : 김석일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