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文대통령 딸 가족 공익감사 청구하겠다”
곽상도 “文대통령 딸 가족 공익감사 청구하겠다”
  • 이종혁 기자
  • 승인 2019.03.2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 의원“정치보복 굴하지 않아… 대통령 친족, 감찰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26표적수사, 정치보복에 굴하지 않고 오늘 감사원에 문재인 대통령의 딸 가족 해외이주 의혹과 관련해 공익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 친족은 비서실과 특별감찰관의 대상이지만 민정수석실에서 감찰하고 있지 않고 특별감찰관은 임명조차 안 돼서 대통령 친족이 감찰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다혜씨의 해외 이주를 통한 혈세 낭비 추측이 난무함에도 청와대는 최소한의 설명조차 안 하고 정부 부처는 개인정보를 이유로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감사청구 사유에 대해 곽 의원은 사위의 취업·급여서류 의혹, 구기동 빌라 매매 시 증여를 거친 이유, 빌라 처분 시 시세보다 높게 처분한 이유, 인도 국빈방문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에서 요가강사를 한다는 문다혜씨 관련 연설 진위 여부, 교육당국에서 외손자 증빙서류 심의를 제대로 했는지, 정부부처가 편의제공을 했는지, 토리게임즈에 사위 입사 후 외부 차입금이 급증한 이유, 문 대통령 사위가 이스타항공과 합작을 염두에 두었는지 여부와 이스타항공 창업주의 공직임명 관련성 여부에 대해 공익감사를 청구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의혹을 제기한 의원에 대해서는 김학의 사건을 찍어서 수사지시하고, 법무부 장관도 대통령의 위법한 수사지시로 표적수사에 나서고 있다김학의 사건 축소·은폐는 채동욱 전 검찰총장 등이 답해야할 사안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