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환대출사기, 신유형 보이스피싱 예방하자
대환대출사기, 신유형 보이스피싱 예방하자
  • 경기매일
  • 승인 2019.04.30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미추홀경찰서 용오파출소순경 정재은
인천 미추홀경찰서 용오파출소순경 정재은

 

보이스피싱 및 스미싱 관련 다양한 수법과 예방책을 SNS나 각종 매체를 이용하여 홍보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수법들이 생겨나 많은 피해자를 양산하고 있다.
기존의 수법들이 가족이 납치되었다며 몸값을 요구하거나, 경찰과 검찰을 사칭하며 피해자들의 공포심을 자극했었다면, 최근에는 저금리로 대출을 받게 해주겠다며 달콤한 감언이설로 피해자를 유혹하는 보이스피싱 유형이 성행하고 있다.
수법은 다음과 같다. 이 새로운 유형의 보이스피싱범들은 1금융권의 이름을 사칭하며 직원인양 행세하고, 저금리로 대출을 해주겠다며 피해자들에게 미끼를 던진다.
피해자들에게 기존 대출을 상환하거나 혹은 카드론 대출 후 상환 이력이 있어야만 신용등급이 높아져 저금리로 대출이용이 가능하다는 말로 피해자들을 현혹시킨다.
피해자들에게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라고 하면서 악성바이러스 프로그램을 피해자의 핸드폰에 설치한 후, 이 어플리케이션을 통해서 피해자들이 금융기관의 대표전화에 전화를 해도 보이스피싱범의 일당들에게 연결되게 하는 악성 프로그램이다.
이에 속은 피해자들은 보이스피싱범을 금융기관직원들이라고 믿으며 대출 혹은 카드론을 받아서라도 보이스피싱범들이 알려주는 계좌에 돈을 입금하게 된다.
이렇게 저금리로 대출을 해주겠다는 전화를 받는다면, 즉시 전화를 끊고 해당기관에 확인을 해야 하며, 만일 피해를 당한 경우 금융감독원(1322) 또는 각 금융기관에 지급정지 요청을 해야 하고, 경찰에 신고하여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또한 낯선 이가 보내주는 프로그램은 절대로 핸드폰에 설치하면 안된다. 
보이스피싱범들의 수법과 기술은 나날이 지능화 되어 가고 있다.
기존 유형뿐만이 아니라 새로운 유형의 보이스피싱 수법 또한 다양한 매체를 통해 숙지하고, 금전을 요구하는 낯선 이의 연락을 경계하면서 스스로의 재산을 지켜나가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