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중환자실 오영준 간호사 ‘간호사의 일상’ 담은 첫 전시회 개최
가천대 길병원 중환자실 오영준 간호사 ‘간호사의 일상’ 담은 첫 전시회 개최
  • 김민립 기자
  • 승인 2019.06.0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대 중퇴 후 간호사의 길로... 간호사의 애환, 노고 담은 그림 그려 화제 -
- 3일부터 7월 12일까지 가천갤러리서 첫 개인전 개최 -

 

한국화를 전공하던 미술학도가 새로운 꿈을 찾아 환자를 돌보는 나이팅게일이 됐다. 간호사가 된 그는 생명의 최전선에서 헌신하는 간호사들의 모습을 그림에 담기 시작했다. 그의 그림은 동료들에게 말보다 따뜻한 위로가 되었다.

 주인공은 가천대 길병원 내과 중환자실에 근무하는 오영준(33) 간호사다. 오 간호사는 화가를 꿈꾸며 미대 입학, 한국화를 전공하던 중 입대하게 됐다. 

 군 생활 중 진로에 대한 고민에 빠진 그는, 전역 후 가천대 간호대로 편입했다. 직업에 대한 현실적 고민과, 평소 존경하던 나이팅게일에 대한 경외심이 그를 간호사의 길로 이끌었다. 

 졸업 후 2012년 가천대 길병원에서 근무하게 된 그는 환자의 중증도가 높은 중환자실에서 7년차 간호사로 근무 중이다. 많은 중증 환자들이 생과 사의 고비를 넘나드는 의료 현장에서 남자 간호사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며 맡은 업무를 성실히 수행해 오고 있다.  

 몇 년 전, 우연히 태블릿PC가 생겨 동료 간호사들의 애환을 웹툰으로 그리기 시작했다. 

 한순간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중환자실에서 간호사들이 느끼는 스트레스와 애환, 인간적인 고뇌, 고충 등을 담은 웹툰과 짧막한 에피소드들은 페이스북 등 SNS에서 유명세를 타며 삽시간에 전국의 간호사들에게 ‘좋아요’ 세례를 받기도 했다. 

 그가 운영하는 페이스북 페이지 ‘간호사 이야기’는 팔로워가 6만 5천명이 넘는다. 

 오 간호사는 간호사들이 느끼는 고충을 일반인과도 공유하며, 간호사에 대한 잘못된 고정관념이나 이미지 개선에도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전시회를 준비하게 됐다.  

 오 간호사는 “건강을 되찾고 일반병실로 전실하는 환자도 있고, 안타깝게도 운명을 달리하는 환자도 있는데, 그 과정에서 의료진과 간호사들이 어떤 마음으로, 노력하고 있는지 가족들은 잘 모르실 수 있다. 웹툰을 보면서 간호사들이 생명 최전선의 일꾼으로 환자들이 가족들의 품에 건강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점을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오 간호사의 개인전은 6월 3일부터 7월 12일까지 가천갤러리에서 개최된다. 김양우 가천대 길병원장은 3일 전시회 개막식에서 “말보다 한 장의 사진과 그림이 주는 위로가 강렬할 때가 있는데, 오 간호사의 그림이 많은 간호사들의 공감을 얻고 헌신과 노고를 위로하는 전시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민립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