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11일 ‘버스 문제 해법 모색’
수원시, 11일 ‘버스 문제 해법 모색’
  • 황영진 기자
  • 승인 2019.06.0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경기도·수원시·버스회사·노조 관계자 및 시민 패널
토론 진행되는 동안 모바일 메신저로 질문하고 의견 제시
수원시 홈페이지에서 시민 패널 참가 신청할 수 있어

수원시가 시민과 머리를 맞대고 버스 문제 해결 방안을 찾는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제안한 ‘버스 문제 해법 모색을 위한 대토론회’가 수원시 주관으로 11일 저녁 7시부터 2시간 동안 수원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열린다. 


버스종사자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예상되는 문제에 대한 해법을 시민과 버스 관계자들이 함께 찾아본다. 토론회 제목은 ‘버스 대토론 10대 100’이다. 


염태영 시장과 정부·경기도·수원시·버스회사·노조·시민단체 관계자 등으로 이뤄진 패널 10명과 시민 패널 100명이 버스 문제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며 해결 방안을 모색한다.


김준태 경기도 교통국장,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장, 강경우 한양대 교통물류학과 교수, 민만기 녹색교통운동 공동대표, 이장호 경진여객 대표, 장원호 경기자동차 노조위원장 등이 패널로 참여한다. 


시민 패널로 토론회에 참가하려면 홈페이지 ‘공모·접수’ 게시판, 블로그에서 신청해야 한다. 


‘문제 던지기’로 시작되는 토론회는 ‘문제 나누기’, ‘묻고 답하기’로 이어진다. ‘문제 던지기’에서는 토론회 취지를 설명하고 고용노동부 관계자가 주 52시간 근무제 필요성을 설명한다. 
‘문제 나누기’에서는 버스 문제와 얽혀있는 이해 관계자들의 이야기를 듣는다. 먼저 시민들 의견이 담긴 영상을 상영하고 시민, 국토교통부·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경기도·시민단체 관계자, 운수 사업자·운수 종사자, 언론인 등 패널이 주 52시간제 시행에 따른 각자의 의견을 이야기한다. 


토론이 진행되는 동안 시민들은 ‘카카오톡 오픈채팅’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의견을 제시하고 질문을 할 수 있다. 


염태영 시장이 진행하는 ‘묻고 답하기’에서는 5~6월 수원시민을 비롯한 경기도민 6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된다. 


▲버스운수 종사자 주 52시간제 인지 여부 ▲주 52시간제 긍정·부정적 요인 ▲요금 인상 동의 여부 ▲예상되는 불편 ▲공공성 강화를 위한 지원 방법 ▲요금에 대한 인식 등을 조사했다.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 시민의 질문이 올라오면 적절한 설명을 할 수 있는 패널이 답변하게 된다. 
수원시는 이날 토론회에서 나온 시민 의견을 정리해 국무총리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황영진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