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황당한 행정 ‘도마 위’
용인시…황당한 행정 ‘도마 위’
  • 장형연 기자
  • 승인 2019.06.1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차 1대 더 늘리기 위해 333억 투입

용인시가 노후된 주민센터 청사 주차장이 협소해 주민들에게 많은 불편을 초래하고 있어 맞춤형 통합 복지 서비스를 제공해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여가활동을 지원하고자 용인도시 관리계획(중앙동 행정복지센터 건립)결정 안을 시의회에 상정했으나 ‘시민 혈세 낭비’라는 비판과 함께 ‘선심성’ 논란이 제기됐다.

11일 열린 234회 시의회 임시회에서 도시 건설위원회는 ‘중앙동 행정복지센터 건립 결정안’ 의견 청취건에 대해 ‘선심성 행정의 전형’이라며 충분한 사전 검토 없이 엉터리 용역보고를 가지고 ‘혈세 퍼주기’ 논란을 키우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날 강웅철(도시 건설 위원장)의원은 “현재 구 경찰서 부지에 113대 주차를 할 수 있고, 중앙동 주민센터 부지에 96대 주차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두 곳을 합하면 209대를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있어 사용하는데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아는데 사업비 333억 원을 들여 새로 신설하는 주민센터에는 210대를 주차할 수 있다면 1대 더 늘리기 위해 333억원을 투입해야 하느냐”라고 질타했다.

그는 또 “타 읍, 면, 동청사 주차 현황을 보면 풍덕천1동이 18대로 가장 적고 대부분이 30~50대 수준”이고 “처인구청이 113대. 주민센터가 210대면 어떻게 구청보다 더 큰 주민센터가 존재할 수 있느냐. 앞으로 지어야 할 모든 주민센터에서 요구하면 210대를 기준으로 다 해서 할 것이냐”라며 강하게 따져 물었다.

용인시의 중앙동 행정복지센터 건립사업은 처인구 김량장동 89번지 일원 옛 용인 경찰서 부지 4005㎡에 총사업비 333억 원(토지비 포함)을 투입해 210대 규모 주차타워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2011년도 10월 64억으로 주차 대수 75면을 만드는 것으로 당초 추진계획을 세웠다.

그런데 2017년 2월 이전 계획을 세우면서 예산이 88억 7천만 원으로 증액됐고 같은 해 9월 또다시 사업을 변경시키면서 203억 8천만원으로 예산이 늘어나면서 타당성 조사 등에 의혹이 제기 되고 있다.

용인 = 장형연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