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의 투쟁에서 시민의 투쟁으로!
야당의 투쟁에서 시민의 투쟁으로!
  • 진종수 기자
  • 승인 2019.06.16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의회 야당, 판교구청사 매각 저지 범시민 특별위원회 출범

 

판교구청사 예정부지 졸속 매각 저지를 위해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을 비롯 성남 시민들이 한 데 뭉쳤다.

지난 14일 오전 성남시청 앞 광장에서는 성남시의회 야당의원들을 비롯 판교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 회원, 판교주민 등 100여명이 “판교구청사 매각 저지를 위한 범시민 특별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민주당 소속 경제환경위원회 의원들의 ‘판교구청사 매각 안건 기습 날치기 처리’를 규탄하고 판교구청사 예정부지의 졸속 매각을 결사반대 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는 “판교구청사 부지는 판교신도시 건설 당시 입주민들이 지불한 분양대금과 시민들의 세금으로 마련한 명실 공히 ‘시민의 땅’ 이다”면서 “그렇기에 판교구청사 부지는 정치인의 작당과 단순한 부동산의 논리로 좌지우지 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판교구청사의 매각 여부는 최우선으로 주민에게 먼저 물어야 한다. ▲더 이상 기업유치와 세수확보 같은 허울 좋은 말로 판교 주민과 성남시민들을 농락하지 말라. ▲더 이상 판교의 몫으로 대기업의 배를 불릴 순 없다. 기업을 유치한다는 명분은 좋으나 절차의 과정은 반드시‘공정’ 해야만 한다” 는 이유로 판교구청사 예정부지의 졸속 매각을 결사반대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날 주민 대표 발표자로 나선 판교 봇들마을 백성복 회장은 판교구청사 매각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백회장은 “보다 많은 국민의 목소리를 수렴해 국가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 정치인들의 소임이다”며 “구청사 부지 매각의 옳고 그름을 공정하고 적극적으로 알려서 주민들이 현명하게 결정할 수 있도록 거들어야 함에도 성남시는 이를 방기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백회장 ”판교구청사 매각에 대한 제대로 된 공청회 한 번 없었다”면서 “특혜 의혹으로 더럽혀진 판교구청사 부지의 문제를 말끔히 해소해야 할 책임은 성남시와 정치인들에게 있다”고 지적하는 한편 “국가의 미래는 국민이 결정하듯이 판교의 미래도 판교 주민들이 결정할 수 있도록 충분한 숙의의 과정을 거쳐야 함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롯 바른미래당 의원들도 한 목소리로 “야당의 투쟁에서 시민과 함께 하는 투쟁으로 강도를 높여 반드시 성남시의 졸속 매각 방침을 막고 민주당 의원들의 철재 텀블러 폭력을 동반한 파렴치한 거수 행위를 저지 하겠다”고 밝혔다.

성남 = 진종수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