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 부정수급’ 인천 사회적기업 대표 등 검찰 송치
‘보조금 부정수급’ 인천 사회적기업 대표 등 검찰 송치
  • 김민립 기자
  • 승인 2019.07.02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조금 등을 부정하게 받아 챙긴 인천 사회적 기업 대표들이 검찰에 송치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보조금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사회적기업 대표 A(61)씨 등 3명과 허위취업자 B(57)씨 등 10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A씨 등은 2016년부터 현재까지 인천 남동구에서 사회적기업을 운영하면서 직원들을 허위 등록하거나 근로시간을 부풀려 각종 보조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챙긴 부정 보조금은 2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특히 고용노동부에서 지급되는 ‘고용촉진지원금’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기업은 고용자 등 사회 취약계층의 취업 알선·지원을 위해 설립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지난 달 이들 기업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해 확보한 자료들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한 뒤 이들을 입건했다. 
경찰은 보조금을 부당하게 챙긴 사회적 기업들이 추가적으로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인천 = 김민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