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이해서 매력적인 영화 ‘미드소마’
괴이해서 매력적인 영화 ‘미드소마’
  • 경기매일
  • 승인 2019.07.10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골을 서늘하게 할 오컬트 영화 한 편이 나왔다. '미드소마'에서 가장 소름돋는 요소는 시종 밝은 날씨와 밝은 축제 분위기다.
어둡고 음산한 배경은 공포영화의 공식과도 같다.
하지만 '미드소마'는 이러한 음산한 배경에서 탈피해 목가적 분위기에 밝고 아름다운 배경을 유지한다. 그도 그럴 것이 영화의 배경은 90년에 한 번, 9일 동안 이어지는 한여름 축전이다.
밤에도 해가 지지 않는 스웨덴의 백야 시기다. 밝디 밝은 배경에서 새로운 차원의 공포를 관객에게 안긴다.
밝은 분위기와 정반대로 극 중반부터 잔인하고 오싹한 부족의 의식이 이어진다. 등장인물들에게 신체적 고통이 가해지지만, 영화의 포커스는 신체적 고통보다 심리적이고 감정적인 공포에 맞춰져 있다. 이러한 설정들은 극에 참신함과 전율을 더한다.
'미드소마' 만의 또다른 특징 하나는 악역이 없다는 점이다. 괴이하고 잔인한 행위가 풍습이라는 이름으로 자행되지만, 이를 행하는 그 누구도 악인은 아니다.
부족의 우두머리 등 대표적인 악인을 꼽을 수가 없다. 부족민 전원이 풍습을 행한다. 악이 있다면, 인물보다는 부족민들의 가치관과 풍습일 것이다.
큰 상실로 인해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대니(플로렌스 퓨)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남자친구 크리스티안(잭 레이너), 친구들과 비밀스러운 스웨덴의 마을 ‘헬싱글란드’에서 열리는 하지 축제 ‘미드소마’에 참가하게 된다. 축제가 진행될수록 일행은 기이한 경험을 하고 점점 공포에 빠져들게 된다.
영화의 기둥이라고 할 수 있는 플로렌스 퓨(23)는 충격과 공포, 절망, 혼란, 자신감, 그리고 우아함과 기품을 드러내며 스크린을 가득 채운다. 영국의 배우 겸 싱어송라이터다.
2016년 개봉한 영화 ‘레이디 맥베스’로 언론과 평단, 관객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 작품으로 영국독립영화상 여우주연상을 받고 유수의 영화제에 후보로 올랐다. MCU의 차기작 ‘블랙 위도우’에도 출연을 확정한 상태다.
대니의 남자친구 대니는 잭 레이너(23)가 분했다. 아일랜드 출신으로 여덟살에 데뷔했다. 드라마 ‘왓 리처드 디드’에서 ‘리처드’ 역을 맡으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를 통해 할리우드의 라이징 스타로 떠올랐다.
감독 아리 애스터(32)는 자전적 경험과 트라우마를 토대로 완성한 첫 장편 데뷔작 ‘유전’으로 전 세계 언론과 평단의 찬사를 받은 인물이다.
기괴하고 묘한 분위기에 빨려 들어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영화임에 틀림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호불호가 갈릴 만한 영화다.
영화의 수많은 상징들을 관객들이 온전히 이해할 수 없다. 부족이 행하는 의식은 그 이유가 잘 설명되지 않는다.
‘왜’라는 의문이 생기고 그것에 집중하는 순간부터 영화에 대한 몰입이 어려울 수도 있다.
무난한 영화를 원하는 관객은 이 작품을 보며 ‘돈이 아깝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을 것이다.
중간에 나가거나 영화가 끝나기 만을 기다리기 십상이다.
11일 개봉, 147분, 청소년 관람불가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