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자족시설 없었다면 고양시, 창릉 반대했을 것”
이재준 “자족시설 없었다면 고양시, 창릉 반대했을 것”
  • 원광호 기자
  • 승인 2019.07.11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10일 “자족시설이나 고양선 등 교통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면 고양시도 반대하는 시민과 마찬가지로 반대 입장에 섰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제232회 제3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자족시설이 되면 주거지 주변에서 근무하고 소비도 하는 미래도시를 모든 도시가 지향하고 있고 고양시도 경제가 살아나는 도시, 내부 교통이 편리한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시장은 “1기 신도시를 주도했던 고양시는 베드타운의 오명을 쓰고 수십 년간 규제개혁을 요구했지만 변변한 변화를 이끌어 내지 못한 상황에서 대체 에너지가 필요하다 판단했고 그것이 창릉신도시”라며 “아파트 보다 자족시설이 많은 창릉신도시는 고양선의 일산역까지 연장을 요구할 수 있는 명분이 됐고 1, 2 자유로 연결 등을 협상테이블에 올릴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10년 동안 고양시에서 단독주택이 3만500가구 증가했고 창릉신도시도 이와 마찬가지로 자연스럽게 증가하는 주택 수와 비슷한 수준”이라며 “3기 신도시 이전에 7개 사업지구 4만6000가구 규모의 조합주택을 모두 반려처분 했고 이보다 자족시설을 갖춘 창릉신도시가 조성되는 게 문제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집값이 떨어졌다는 지적에 “고양시는 2006년에 집값이 폭등하고 2010년과 2012년 폭락을, 2015년에만 6.5%의 큰 폭 상승을 보이고 매년 1%대 상승률을 보이다 올해 6월 기준 0.88% 하락했다”며 “이는 경기도 평균 0.99% 보다 낮은 감소율을 보이는 만큼 시민이 걱정하는 만큼의 집 값 하락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답변했다. 
이어 “창릉신도시로 덕양구와 일산동서구의 갈등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 있는데 거주하면서 일 할 장소라고 생각한다면 고양시 어디에 있어도 상관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창릉신도시를 반대하는 시민들을 힘들게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죄송한 마음도 있지만 이를 토대로 협상테이블에서 더 나은 조건을 가져올 수 있는 지렛대가 되고 있다”며 “중앙정부의 정책에 맞서는 기초단체의 한계도 인정해 주고 토론 등을 통해서 의견을 모아가는 이 모든 행동이 미래를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양 = 원광호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