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의회, 택시쉼터 건립 제동… 업계 반발
용인시의회, 택시쉼터 건립 제동… 업계 반발
  • 장형연 기자
  • 승인 2019.07.1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지 협소·운영 효율성 들어 부결

 

용인시 처인구 유방동 491-7번지 외 2필지 일대에 건립하려던 경기남부택시복지센터(이하 택시쉼터) 건립이 용인시의회에서 제동이 걸리자 택시업계가 반발하고 있다.
16일 용인시의회와 전국택시노조용인운수노동조합, 경기도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용인시조합 등에 따르면 전날 열린 의회자치행정위원회에서 2019년 제3차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이 부결됨으로써 택시쉼터 설립이 당분간 어렵게 됐다는 것이다. 
자치행정위원회는 이날 택시쉼터와 관련한 공유재산취득안을 표결에 붙여 찬성 2, 반대 5표로 부결시켰다. 위원회는 부결 이유에 대해 주차장의 면수가 11면에 불과해 협소한 데다 운영의 효율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기흥지역에 건설 중인 택시쉼터의 운영을 지켜본 뒤 추후 논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용인 택시업계는 “오랜 협의와 진통 끝에 공사를 눈앞에 둔 택시노동자들의 쉼터가 의회의 제동으로 부결된 것은 유감이다. 수원을 비롯한 타 지자체는 집행부와 의회가 앞장서 쉼터를 조성하고 있는데 용인만 택시종사자들의 복지에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이상욱 개인택시용인시조합장은 “택시운수종사자의 휴식공간 제공과 근로여건 개선을 통한 안전운행이 무산된다면 서글픈 일이다. 생리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채 거리를 헤매는 택시노동자들의 고충을 이해한다면 조속히 택시쉼터 조성에 나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처인구 유방동 택시쉼터는 시비 11억7000만원과 도비 7억5000만원을 들여 지상 3층 규모로 사무실 교육장 휴식공간 등을 제공하기 위해 이달에 착공해 내년 말 준공을 목표로 추진돼 왔다. 
시의 한 관계자도 “택시 운전자의 졸음운전 및 피로 등으로 교통사고 우려가 높아 휴식 및 복지공간을 마련해주기 위해 도와 시가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시민의 교통안전을 도모하고 친절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택시쉼터 조성에 의회가 다시 심도 있는 논의를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용인 = 장형연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