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추가 사과 “부족한 표현, 진심 전달 안됐다”
유니클로 추가 사과 “부족한 표현, 진심 전달 안됐다”
  • 이종혁
  • 승인 2019.07.22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불매운동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이 나와 물의를 빚은 유니클로가 재차 사과를 했다. 일본과 중국에 이어 3위에 랭크된 한국 시장에서 더이상 파문이 확산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이전의 사과보다는 좀 더 공식적인 형태의 사과문을 발표하며 사태를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음을 나타냈다.
유니클로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패스트리테일링과 에프알엘코리아는 22일 “그룹 실적 발표 중 임원의 설명에 부족한 점이 있었던 것과 관련, 한국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패스트리테일링 오카자키 다케시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 11일 “한국에서 벌어진 불매운동이 이미 매출에 정한 영향을 주고 있다”며 “각 나라의 생활에 잘 맞는 라이프웨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받고있는 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한국의 불매운동이 쉽게 사그라들 것이니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는 의도로 해석돼 불매운동에 불을 지폈다. 
이와 관련해서 회사는 “당시 부족한 표현으로 저희의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고, 결과적으로 많은 분들을 불쾌하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진지하게 노력하겠다,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받고 있는 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란다’는 취지였는데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는 뜻으로 전달됐다는 설명이다. 
일본 본사는 물론 롯데쇼핑이 49%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만큼 롯데에서도 소비자들의 노여움이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하는 모양새다. 
이종혁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