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만큼 위험한 음주수영
음주운전만큼 위험한 음주수영
  • 경기매일
  • 승인 2019.08.0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송도소방서 119구조대 소방장 이주원
인천송도소방서 119구조대 소방장 이주원

소방청이 최근 5년 동안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를 분석한 결과 물놀이 사망자는 약 200명이다. 이 중에서 30명이 음주 수영으로 숨지고, 익사 직전 구조된 경우도 60건이나 된다.
 실제로 정부 기관의 연구 결과 혈중 알코올 농도가 0.1%를 넘을 때, 즉 소주 반병을 마시면 익사 위험성이 10배나 커지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소주 한 병을 마셨을 때는 혈중 알코올 농도가 0.15%를 넘을 경우 사고 위험은 무려 60배로 높아진다.
 술을 마시고 물에 들어갈 때 가장 큰 위험은 바로 ‘심장마비’이다.
여름철엔 기온이 높아 우리 몸은 열을 내보내기 위해 혈관을 느슨하게 확장한다. 혈관의 표면적을 넓혀서 열을 빨리 내보려는 조치인데, 거기에 술까지 마시면 열이 더 나게 되고, 이에 맞춰 혈관은 더 많이 확장된다.
그런 상황에서 차가운 물에 들어가면 우리 몸은 열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늘어난 혈관을 매우 빠른 속도로 수축시킨다. 이렇게 되면 순간적으로 굉장히 높은 압력이 심장을 강타하여 심장마비의 위험이 커질 수밖에 없다. 
 물놀이 사고의 30% 정도는 40대 이상에서 일어나는데, 이들의 주요한 사망원인이 바로 심장마비이다. 이처럼 술을 마시고 물에 들어가는 행위는 급사로 이어질 수 있다.
 알코올의 기본 기능은 ‘마취’이다. 일단, 알코올이 우리 몸에 들어오면 뇌 중추신경계에 진정작용을 일으킨다. 이 경우, 크게 두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우선, 대뇌가 마비되면서 내가 얼마나 위험한 상황에 놓였는지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게 된다. 내가 해변에서 얼마나 멀리 들어왔는지, 스스로 헤엄쳐나갈 수 있는 기구나 장비를 갖추고 있는지, 주변에 나를 도와줄 사람이 있는지 등을 제대로 판단할 수 없게 된다. 나도 모르는 새 극단적인 상황에 놓일 가능성이 커지는 것이다. 동시에 우리 몸의 균형을 잡아주는 평형감각도 떨어지게 되어 물속에서 중심을 잃고 쓰러지기 쉬워진다.
저체온증도 문제이다. 술을 마시면 술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열(대사 열)이 발생한다. 그 열을 밖으로 빼내기 위해서 우리 몸은 혈관을 확장하게 된다.
그렇게 체온을 떨어뜨리게 되는데, 물 안에 있으면 체온은 물 밖에 있을 때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떨어지게 된다. 문제는 술을 마신 상태에서는 이렇게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채기가 어렵다는 점이다. 오히려 알코올이 분해되면서 나오는 열 때문에 덥게 느끼는 경우가 많다. 그렇게 저체온증이 온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체온이 떨어졌다는 걸 느꼈을 땐 이미 늦는다. 그땐 근육에서 갖고 있던 열이 다 빠져나가, 근육이 평소처럼 제대로 작동을 하지 못해 바로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결국, 음주 수영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선 예방이 최선책이다. 술을 마시면 물에 들어가지 않는 상식을 지키는 게 가장 중요하다. 술을 마시고 물에 들어간 뒤에는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아무도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수영선수는 물론, 전문 구조요원도 술을 마시고 물에 들어가면 몸을 제대로 가눌 수 없게 된다.
 평소 습관적으로 음주를 즐기는 사람들이 순간의 모험심이나 과시욕 때문에 물놀이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누군가 술을 마시고 물에 들어가려고 한다고 하면 주변에서 미리 말려야 한다. 굳이 음주와 수영을 같이 즐기고 싶다면, 물놀이가 모두 끝난 후 술을 마셔야 한다. 문화 시민으로서 나와 가족 동료를 위해 술을 마시면 물에 절대 들어가지 않는 기본‘상식’을 지키도록 하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