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한전공대 설립 반대”
한국당 “한전공대 설립 반대”
  • 김유립
  • 승인 2019.08.12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원전 정책 펴면서 에너지공대 설립 명분 있냐”
“5년 내 대학 80여 곳 문닫는데 대학설립 누가 공감”
▲ 한전공과대학 부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지난 8일 의결된 ‘한전공대 설립 기본계획안’에 반발하며 “세금 낭비하지 말고 적자에 허덕대는 한전 살리기에 앞장서라”고 촉구했다.
한국당 에너지정책 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들은 12일 성명서를 통해 “탈원전 여파로 적자에 허덕이는 한전이 오직 대통령의 공약 이행을 위해 수천억 원을 들여 대학을 설립하려고 한다. 상궤를 일탈한,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이들은 “한전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사상 최악의 경영 상태를 기록하고 있다. 앞으로 발표할 실적에서도 적자를 외칠 것이 뻔한데, 한전이 어떻게 막대한 예산이 들어가는 대학을 설립하고 운영해 나가겠다는 것인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전국 대학들은 학생이 없어 구조조정으로 몸살을 앓고 있고 줄줄이 문을 닫아야 할 처지에 놓여 있다”며 “학생이 모자라 5년 내 대학 80여 곳이 문을 닫아야 하는 비상한 상황에서 새로운 대학을 설립하겠다는 것을 누가 공감할 수 있겠는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들은 “무엇보다 탈원전 정책을 펴는 현 정부가 에너지공대를 설립할 명분이 있는지 묻고 싶다. 우리나라 원자력 연구는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이번 정부의 탈원전 정책 이후 전국 18개 원자력학과 입학생은 10% 이상 급감하고 있어 정원 채우기도 벅찬 판국”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에너지 관련 학과가 없는 것도 아니다. 전국 권역별로 특성화 대학이 있다”며 “그런데도 새로 한전공대를 무리하게 세우겠다는 것은 천문학적인 적자에 허덕이는 공기업을 쥐어짜서라도 대통령 공약 이행을 하겠다는 무책임한 발상”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들은 “지금 문재인 정부는 세금 낭비 대학인 한전공대 설립에 열 올릴 것이 아니라 한전 경영 정상화를 먼저 해야 한다. 또 탈원전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 원자력산업 생태계 붕괴를 막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성명서에는 김기선·강석호·정우택·이종배·박맹우·최연혜·강석진·곽대훈·김규환·김석기·김정재·박성중·윤상직·윤한홍·이철규·장석춘·정유섭·정점식 한국당 의원들이 이름을 올렸다.
김유립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