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 평균 상여금, 대기업 120만원 中企 58만원
올 추석 평균 상여금, 대기업 120만원 中企 58만원
  • 경기매일
  • 승인 2019.08.1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추석에 기업 2곳 중 1곳은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며, 직원 1인당 상여금은 평균 64만7000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907개사를 대상으로 ‘추석 상여금’에 대해 조사한 결과, 53.9%가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직원 1인당 상여금은 평균 64만7000원으로 지난해(62만원) 보다는 소폭 늘었으나, 2017년(66만원), 2016년(71만원) 조사보다는 여전히 적었다.

기업 형태별 상여금 지급액은 대기업이 평균 12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중견기업(102만원), 중소기업(58만4000원)의 순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여금 격차는 2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절반 이상인 55.6%(복수응답)이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 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38.4%), ‘직원들의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17.4%), ‘물가상승에 따른 추석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6.7%) 등의 순이었다.

상여금 지급 방식으로는 ‘별도 상여금 지급’(51.7%)이 가장 많았고, ‘정기 상여금으로 지급’(45%), ‘정기 상여금, 별도 상여금 동시 지급’(3.3%) 순이었다.

반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418개사)은 그 이유로 ‘명절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34.7%, 복수응답),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32.1%),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26.6%), ‘불경기로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17.2%), ‘상반기 성과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서’(7.2%) 등을 들었다.

이번 추석에 직원들에게 선물을 지급할 계획이 있는 기업은 69.8%였다.

자세히 살펴보면, 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의 67.9%가 선물도 함께 지급할 계획이었으며,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 중에서는 72%가 선물을 준다고 답했다.

반면, 전체 응답기업의 12.9%(117개사)는 추석 상여금과 선물이 모두 없어 다소 쓸쓸한 추석이될 전망이다.

직원 1인당 선물의 평균 예산은 5만9000원으로 집계됐다. 품목으로는 ‘햄, 참치 등 가공식품’(51.3%,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밖에 ‘비누, 세제 등 생활용품’(19%), ‘배, 사과 등 과일류’(18.2%), ‘한우 갈비 등 육류’(9.5%),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7.1%) 등이 있었다.

한편, 전체 응답 기업의 14.7%는 직원들의 장기 휴무를 위해 공휴일 외 추가로 휴일을 부여한다고 답했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