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日 규제 맞서 경제강국으로…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로"
文 "日 규제 맞서 경제강국으로…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로"
  • 박창희
  • 승인 2019.08.1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책임 있는 경제강국으로 자유무역의 질서를 지키고 동아시아의 평등한 협력을 이끌어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거행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경축사에서 "저는 오늘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우리가 만들고 싶은 '새로운 한반도'를 위해 세 가지 목표를 제시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의 우리는 과거의 우리가 아니다. 오늘의 대한민국은 수많은 도전과 시련을 극복하며 더 강해지고 성숙해진 대한민국"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이 기적처럼 이룬 경제발전의 성과와 저력은 나눠줄 수는 있어도 빼앗길 수는 없다"며 "경제에서 주권이 확고할 때 우리는 우리 운명의 주인으로, 흔들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된 국민의 힘은 위기를 기회로 바꿨고, 도전은 우리를 더 강하고 크게 만들었다"며 "우리는 중동의 열사도, 태평양의 파도도 두려워하지 않으며 경제를 성장시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경공업, 중화학공업, 정보통신 산업을 차례로 육성했고 세계적 IT 강국이 됐다. 이제는 5G 등 세계 기술표준을 선도하는 국가가 됐다"며 "지금까지 우리는 선진국을 추격해 왔지만, 이제 앞서서 도전하며 선도하는 경제로 거듭나고 있다.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에 맞서 우리는 책임 있는 경제강국을 향한 길을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 경제발전 경험을 토대로 세계 경제를 선도하는 경제강국으로 발돋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의 수출규제를 경제도약의 발판으로 삼아, 흔들림 없는 경제강국을 이뤄내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구조를 포용과 상생의 생태계로 변화시키겠다"며 "대중소 기업과 노사의 상생 협력으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이어 "과학자와 기술자의 도전을 응원하고, 실패를 존중하며 누구도 흔들 수 없는 경제를 만들겠다"며 "우리의 부족함을 성찰하면서도 스스로 비하하지 않고 함께 격려해 나갈 때, 우리는 해낼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경제력에 걸맞는 책임감을 가지고 더 크게 협력하고 더 넓게 개방하여 이웃 나라와 함께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