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 내시경 수술 SCI 논문 6편 발표 신경외과 안용 교수, 세계적 저널에 잇따라 게재
척추 내시경 수술 SCI 논문 6편 발표 신경외과 안용 교수, 세계적 저널에 잇따라 게재
  • 김민립 기자
  • 승인 2019.08.2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괄적 미세수술의 장점이 특징...북미척추학회에서도 주요 주제로 다뤄

 

가천대 길병원 신경외과 안용 교수가 대표적인 척추 미세침습 수술 중 하나인 척추 내시경 수술과 관련해 제1저자이자 동시에 교신저자로서 올해에만 SCI급 논문 6편을 발표해 화제이다.

척추 내시경 수술은 경피적 시술처럼 부분 마취해 큰 피부절개 없이 수술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최근 발표한 논문은 내시경하 요추간판 절제술 환자와 관혈적 현미경 수술 환자를 5년간 추적해 비교한 논문으로서 척추 및 통증 분야의 권위지인 <<Pain Physician>> 5월호에 ‘Transforaminal Endoscopic Lumbar Discectomy Versus Open Lumbar Microdiscectomy: A Comparative Cohort Study with a 5-Year Follow-Up’이라는 제목으로 개제됐다.

논문에 따르면, 내시경하 요추간판 절제술을 받은 환자들은 표준수술과 동일한 성공률을 보이면서도 빠른 일상생활 복귀와 짧은 재원기간을 보이는 등 미세침습 수술의 장점을 보여줬다. 대규모의 환자군을 대상으로 장기간 성적을 객관적으로 비교, 분석한 것으로 큰 의미가 있다.

또 다른 논문은 척추 내시경 수술의 적응증을 세계 최초로 척추골유합술의 영역에 까지 확대, 응용해 결과를 보여준 것이다. 리뷰 논문분야의 유명 SCI급 학술지 중 하나인 <<Expert Review of Medical Devices>> 5월호에 ‘Endoscopic transforaminal lumbar interbody fusion: a comprehensive review’라는 제목으로 발표됐다.

논문에 따르면, 추간판 절제술에서 골유합술까지 척추 내시경의 활용은 한계를 지을 수 없다. 세계적인 척추학회인 북미척추학회(NASS)에서도 주요 주제로 다룰 정도로 각광을 받고 있다.

이외에도 SCI급 저널들인 <<World Neurosurg>> 2월호에 ‘Transforaminal Endoscopic Decompression for Lumbar Lateral Recess Stenosis: An Advanced Surgical Technique and Clinical Outcomes’, <<Int Orthop>> 4월 호에 ‘Endoscopic spine discectomy: indications and outcomes’, <<Lasers Med Sci>>. 5월호에 ‘Laser-assisted endoscopic lumbar foraminotomy for failed back surgery syndrome in elderly patients’, <<World Neurosurg>> 7월호에 ‘Percutaneous endoscopic lumbar foraminotomy for foraminal stenosis with post-laminectomy syndrome in geriatric patients’ 등을 각각 게재했다.

신경외과 안용 교수는 “아직까지 기술적인 측면과 의학적 근거를 더 보완해야 할 숙제를 안고 있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연구 및 교육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