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시민단체 ‘프락치 공작’ 논란 국정원장 사퇴촉구
경기시민단체 ‘프락치 공작’ 논란 국정원장 사퇴촉구
  • 황영진 기자
  • 승인 2019.08.2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정보원의 민간인 매수를 통한 ‘프락치 공작’ 논란과 관련, 경기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서훈 국정원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민중당 경기도당 등 16개 단체가 모인 경기공동행동과 6·15경기본부, 이석기의원내란음모조작사건피해자 경기구명위원회, 경기주권연대는 29일 국정원 경기지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단체들은 “한 언론의 보도에 의해 국정원 경기지부가 2015년부터 최근까지 민간인을 프락치로 활용해 광범위하게 민간인을 사찰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졌다”며 “문재인 정부가 금지한 정보기관의 국내 민간인 사찰이 비밀리 자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민간인을 프락치로 만들어 5년 가까이 광범위하게 정보를 수집하는 일은 ‘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죄에 해당한다”며 “검찰은 인지수사를 시작해 국정원 경기지부 관련자들을 전원 구속하고 증거인멸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단체들은 “문재인 정부는 대공수사권을 검경에 넘기고 국정원을 순수 정보기관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공약을 지켜야 한다”며 “국정원을 당장 해체해 순수 정보기관을 만드는 약속을 지체없이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황영진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