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모펀드 의혹’ 한국투자증권 檢압수수색
‘조국 사모펀드 의혹’ 한국투자증권 檢압수수색
  • 이종혁
  • 승인 2019.09.0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등포PB센터 압수수색…관련 자료 확보
조국 가족 사모펀드 의혹 자금 흐름 추적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한국투자증권 지점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소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해당 지점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조 후보자와 가족 의혹 관련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현재 조 후보자 부인과 자녀들이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 관련 수사를 하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도 사모펀드 투자 관련 자금 흐름 추적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 부인과 두 자녀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에 10억5000만원을 투자했다. 조 후보자 부인이 9억5000만원을 출자했고, 두 자녀가 각각 5000만원을 냈다.
이와 관련해 앞서 조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공직후보자 재산신고사항에 따르면 조 후보자 배우자 명의로 한국투자증권에 13억4600만원의 예금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조 후보자 딸과 아들도 한국투자증권 예금 계좌가 있다.
조 후보자 딸 등이 한국투자증권에 있던 예금을 사모펀드에 투자했다는 의심도 있다. 조 후보자 딸은 지난 2017년 8월 한국투자증권에 5700여만원의 예금을 보유하고 있었지만, 지난달 기준 120만원의 예금을 갖고 있는 것으로 재산을 신고했다.
한편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 관련자들을 잇따라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사모펀드 투자를 받은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를 지난 4일에, 이 회사 이모 상무를 3일에 소환 조사했다.
웰스씨앤티는 사모펀드 투자를 받은 후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발주한 사업을 여러 차례 수주하면서 영업 매출 실적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고, 매출 급증을 두고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제기됐다.
이종혁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