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온 날 편의점 간편식·식재료 매출 늘었다
태풍 ‘링링’온 날 편의점 간편식·식재료 매출 늘었다
  • 경기매일
  • 승인 2019.09.0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강타한 7일 편의점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식품 배송과 배달음식 주문이 일상화됐지만 배달·택배 종사자들의 안전을 우려, 가까운 편의점에서 간편 먹거리를 구입해 식사를 해결한 것으로 풀이된다.

9일 편의점 CU에 따르면 태풍의 영향권에 있던 7~8일 주요 먹거리 상품 매출이 전주 대비 증가했다. 즉석식, 도시락 등 간편식 위주였지만 두부, 채소, 조미료 등 식재료 매출도 상승했다.

냉장 즉석식 제품군 매출이 15.4%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도시락도 8.2% 증가했다. 과일, 채소 등도 12.3% 증가율을 보였다. 소주도 9.2% 증가했다. 태풍 때문에 유흥음식점 대신 집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주택상권의 한 편의점주는 “태풍 때문에 매출이 줄거라 걱정했는데 평소보다 더 많이 왔다”면서 “멀리 마트도 못가고 배달도 못시켜 가까운 편의점으로 온 것 같다”고 했다.

또 다른 편의점주도 “오피스 상권은 비, 눈, 태풍 등 기상 상황이 좋지 않으면 매출이 줄어들지만 주택상권 편의점은 오히려 정반대”라고 전했다.

배달앱·배달대행업체들은 7일 태풍에 따른 라이더들의 안전을 고려해 서비스를 중단하기도 했다.

요기요는 서울과 수도권에 태풍 경계 특보가 발령된 7일 오후 1~5시 ‘맛집 배달 서비스’를 셧다운했다. 배달의 민족도 음식업주들에 라이더들의 안전 사고 유의 등을 공지하고, 고객들에게도 배달 지연 등 사전 양해를 구했다.

배달대행업체 베테랑 양평점은 배달 일시 중지 결정을 내리고 음식업주들에게 공지를 보내기도 했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