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눈물의 삭발… “文, 국민 개돼지 여겨…조국 철회하라”
이언주, 눈물의 삭발… “文, 국민 개돼지 여겨…조국 철회하라”
  • 경기매일
  • 승인 2019.09.10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는 것 아니면 이럴 수 없다. 누가 누구를 개혁한다는 것이냐”면서 “임명을 즉각 철회하고 대국민 사과하라”며 삭발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삭발식에 앞서 눈물을 글썽이며 “저는 이 자리에 참담한 심정으로 섰다. 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타살됐다”며 “특권과 반칙, 편법과 꼼수, 탈법과 위법이 난무하는 비리 백화점의 당당함에 국민적 분노가 솟구쳤지만 문 대통령은 보란듯이 그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저는 이것이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생각한다. 이제 조국을 향한 분노가 문 대통령을 향한 분노가 되고 있다. 이게 나라냐며 들었던 국민 촛불이 ‘그럼 이건 나라냐’라며 대통령을 향할 것이다”라고 분노했다.
그는 “이번 조국 사태로 문 정권을 떠받치는 386세대 운동권의 민낯이 드러났다. 우리는 조국과 그 주변세력을 보며 운동권 세력이 이제 괴물이 돼버렸음을 목격하고 있다”며 “시대착오적 수구세력이자 국가 파괴세력, 민주화 훈장을 앞세워 사회주의 체제로의 전환을 시도하고 나와 다르면 부수고 망가뜨리는 파시즘 독재를 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과거 보수세력을 기득권으로 몰아붙이며 민주화와 적폐청산을 이야기했지만 결국 그들에게 권력을 빼앗아 온 새로운 기득권 세력이 됐을 뿐이다’라며 “우리는 그들의 그럴듯한 위선에 완전히 속아넘어갔다. 자본주의를 비판하며 그 단물을 온갖 비정상적 방식으로 빨아먹는 추악한 위선자가 돼버렸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평등과 공정을 외치며 국민들에게 성공의 사다리를 빼앗아버렸다. 자신들과 그 가족들은 치열한 경쟁을 건너뛰고 특권과 반칙을 통해 구름 위로 올라가있었다”며 “자기 편이면 보편적 양심과 윤리조차 저버린채 맹목적으로 편드는 것을 보며 국민들은 탄식했다”고 했다.
또 “정의를 내세운 정당은 국회 배지 위에서 정의를 짓밟는 추태를 보였다”며 “이들이 말한 공정과 정의는 알고보니 그들만을 위한 공정과 정의였다. 이제 그들은 청산해야 할 새로운 적폐가 됐다”고 일갈했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을 향해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 청와대 인사와 민정라인을 교체하라”며 “더 이상 검찰 수사에 개입하지 말고 이 사건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역사적으로 권력이 국민과 대결해서 무사한 적은 없었다. 문 대통령이 민심을 이렇게 계속 무시한다면 우리 국민 분노는 정권 퇴진운동으로 연결될 것이란 점을 경고한다”며 “국민들께 호소드린다.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함께 투쟁해달라. 정의를 짓밟고 독재의 길을 가는 문 정권을 여러분께서 함께 막아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