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내년 생활임금1만원 출자·출연기관도 적용
인천시 내년 생활임금1만원 출자·출연기관도 적용
  • 김민립 기자
  • 승인 2019.09.10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내년도 생활임금을 1만원(시급 기준)으로 결정했다.
시는 생활임금위원회 심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생활임금이란 근로자가 가족을 부양하고 교육·문화 등 각 분야에서 인간다운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저임금 이상으로 지급하는 임금이다.
인천시 생활임금위원회는 시 재정 상황, 평균 가계 지출액, 주거 비용, 물가 상승률 등을 반영해 생활임금을 올해 9600원에서 400원(4.1%) 인상한 1만원으로 책정했다. 이는 정부가 고시한 내년 최저임금 8590원보다 1410원이 많은 금액이다.
시는 2015년 11월 생활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2017년 6880원 적용을 시작으로 올해 9600원으로 인상하고 대상을 산하 공사·공단과 출자·출연기관까지 확대했다.
이번에 결정된 생활임금은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대상은 시와 공사·공단 및 출자·출연기관이 직접 고용한 기간제근로자 약 1296명(현재 기준)이다.
다만 공공근로, 지역공동체사업 등 국·시비 지원을 통해 일시적으로 고용된 근로자들은 생활임금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김민립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