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관 국회의원(성남 분당갑), 도로 위 ‘킥라니’ 주의보
김병관 국회의원(성남 분당갑), 도로 위 ‘킥라니’ 주의보
  • 진종수 기자
  • 승인 2019.09.17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퍼스널 모빌리티 사고 1년 새 약 2배 껑충

 

최근 전동킥보드, 전동스케이트보드 등의 퍼스널 모빌리티(개인형 이동수단, 이하 PM) 이용자가 증가하면서 ‘킥라니(킥보드+고라니)’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한 가운데 실제 PM사고가 1년 새 빠르게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성남 분당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퍼스널 모빌리티 사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서 발생한 PM사고는 경찰청이 전산관리를 시작한 2017년 117건에서 2018년 225건으로 1년 사이에 1.9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유형별로 보면 ‘PM 단독’ 사고는 2017년 26건, 2018년 23건으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지만 ‘PM 대 사람’ 사고는 33건에서 61건으로 1.8배 증가했고 ‘PM 대 차’ 사고는 58건에서 141건으로 2.4배나 급격히 증가했다. 
PM 사고가 늘면서 이에 따른 인명피해 역시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PM사고로 인한 사상자 수는 2017년 총 128명(사망 4명, 부상 124명)에서 2018년 242명(사망 4명, 부상 238명)으로 1.8배 증가했다. 
이중 특히 ‘PM 대 사람’ 사고로 인한 사상자는 38명(부상 38명)에서 65명(사망 1명, 부상 64명)으로 1.7배가 늘었고 ‘PM 대 차’ 사고로 인한 사상자는 64명(사망 1명, 부상 63명)에서 154명(사망 1명, 부상 153명)으로 2.4배 가량 증가했다.
이에 김병관 의원은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이 확대되고 이용자가 많아짐에 따라 PM사고의 빈도와 인명피해 규모 역시 더욱 커지고 있다”며 “사고 예방을 위해 속도나 주행규정 등 PM 운행에 대한 구체적인 기준이 하루 빨리 마련되고 신호·차량흐름 등 제대로 된 PM 안전 교육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성남 = 진종수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