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없이 얼굴만으로 결제 끝…혁신금융서비스 11건 지정”
“카드없이 얼굴만으로 결제 끝…혁신금융서비스 11건 지정”
  • 경기매일
  • 승인 2019.10.0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물카드 또는 스마트폰 없이도 얼굴만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페이스 페이’ 서비스가 연내 출시된다. 또 온라인으로 금융투자상품권을 구매해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도 내년 출시를 앞두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일 총 11건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정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앞서 지정된 42건을 포함해 총 53건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정하게 됐다.

이번에 지정된 11건은 ▲얼굴만으로 간편하게 결제하는 안면인식 결제서비스(신한카드) ▲온라인쇼핑 플랫폼을 통한 금융투자상품권 거래서비스(한국투자증권) ▲은행계좌가 필요없는 포인트 기반의 체크카드 발급 서비스(하나카드) ▲모바일을 통한 개인 맞춤형 연금자산관리 플랫폼 서비스(웰스가이드) ▲보이스피싱 및 착오송급 예방서비스(KCB) ▲항공사를 통한 환전 서비스(DGB대구은행) ▲빅데이터 기반 아파트 시세가치 산정 서비스(4차혁명) ▲1원 인증을 통한 간편 출금동의 서비스(케이에스넷) ▲통신·이커머스 데이터 기반 소상공인 금융서비스(SK텔레콤) ▲대출상품 비교 플랫폼(카카오페이, 로니에프앤) 등이다.

이중 신한카드는 올해 중 카드·스마트폰 없이도 얼굴만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생체정보 기반 지급결제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실물카드나 스마트폰을 소지하지 않고도 결제가 가능, 편리함이 높아지고 지급수단의 도난·분실·파손 위험이 없어 전자금융거래의 안정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가맹점주 입장에서는 결제업무를 간소화하고, 탄력적인 점포운영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투자증권이 내년 5월 출시 예정인 서비스는 금융투자 상품권을 소비자가 온라인쇼핑 플랫폼에서 구매 또는 선물한 후, 해당 상품권을 이용해 금융투자상품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다만 온라인쇼핑 플랫폼을 통해 개별 소비자에게 판매할 수 있는 상품권 금액 합계를 하루 최대 10만원으로 제한하는 등의 부가조건을 달았다.

권대영 금융위 금융혁신기획단장은 “상품권의 하루 액면가를 10만원으로 제한했고 살 수 있는 금융상품에는 제약이 없다”며 “소비자보호나 자본시장법 모두 적용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온라인쇼핑 플랫폼을 금융투자 상품권 판매채널로 활용함에 따라 자본시장의 투자자 저변을 확대하고 투자자에게 소액투자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하나카드는 내년 1월 별도의 금융거래 계좌 없이도 고객이 보유한 포인트(선불전자 지급수단)를 연계해 체크카드를 발급하는 서비스를 내놓는다. 신용카드 가맹점에서 이 체크카드를 이용해 포인트 잔액 내에서 결제할 수 있다. 잔액 부족시 계좌이체 등을 통해 포인트 충전하고, 제휴사 포인트와 전환이 가능하다.

권 단장은 “포인트 사용처가 오프라인 신용카드 가맹점으로 확대됨에 따라 소비자 편익 증대, 소멸 포인트 감소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지난 8월 기준 하나머니 가맹점은 49개, 하나카드 가맹점은 약 280만개에 달한다.

또 웰스가이드는 내년 5월 모바일 기반 로보어드바이저를 통해 연금 가입·해지·추가납입 등 연금자산 포트폴리오를 자문해주는 종합적인 연금자문 서비스를 내놓는다. 모바일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연금내역 확인이 가능하고, 흩어져 있는 연금정보를 모아 개인의 생애 재무제표 및 현금흐름을 반영한 개인 맞춤형 은퇴설계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이밖에 코리아크레딧뷰로(KCB)는 내년 5월 보이스 피싱 의심거래 등에 대해 송금인에게 경고메시지를 보내고, 자금 이체 여부를 재확인하는 서비스를, DGB대구은행은 내년 4월 고객이 항공사 앱을 통해 항공권 구매와 환전 신청을 하고, 공항 체크인 데스크에서 외화를 현찰로 수령할 수 있도록 하는 ‘항공사를 통한 환전 서비스’를 출시한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