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하남 등 5곳 지구지정 3기 신도시 개발 ‘본궤도’ 올라
남양주·하남 등 5곳 지구지정 3기 신도시 개발 ‘본궤도’ 올라
  • 조한길 기자
  • 승인 2019.10.13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왕숙·왕숙2·하남교산·인천계양·과천 등 5곳

 

정부가 남양주 왕숙과 하남 교산, 인천 계양 등 대규모 택지 5곳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했다. 이는 공공택지 개발 사업의 시작을 알리는 것으로 수도권 30만호 공급 계획에 따른 3기 신도시 개발 사업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경기 남양주 왕숙·왕숙2,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 등 100만㎡ 이상 대규모 택지 5곳에 대해 주민공청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마치고 15일자로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고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들 5곳은 ‘수도권 30만호 공급계획’ 중 지난해 12월19일 2차로 발표한 곳이다. 국토부는 지난해 8월(1차, 3만5000호)과 같은 해 12월(2차, 15만5000호), 올해 5월(3차, 11만호) 세 차례에 걸쳐 수도권 30만호 공급 계획을 완성한 바 있다. 3기 신도시인 남양주 왕숙·하남 교산·인천 계양은 2차 때, 고양 창릉·부천 대장은 3차 때 발표했다.
이번에 지구 지정을 마친 5곳은 내년 하반기 지구계획 승인을 한 뒤 2021년 착공을 거쳐 그해 말부터 ‘첫마을 시범사업’ 등을 통해 주택 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들 5곳의 총면적은 2273만㎡로 여의도 8배 규모에 달한다. 이곳에 12만2000호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남양주 왕숙·왕숙2 1134만㎡(6만6000호), 하남 교산 649만㎡(3만2000호), 인천 계양 335만㎡(1만7000호), 과천 155만㎡(7000호) 등이다.  
국토부는 이곳을 ▲친환경 도시 ▲일자리 도시(자족 도시) ▲교통이 편리한 도시로 조성할 방침이다.
공원·녹지 비율은 의무비율인 20%를 넘어서는 30% 수준으로 확보했다. 자연 상태의 물 순환체계를 최대한 보존하는 저영향개발(LID) 기법 등 친환경공법도 적용한다.
자족용지는 20~40%로 확보했다. 서울에 집중된 일자리 기능을 분산하고 바이오헬스,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한 지역별 산업 수요 분석 등 관련 연구도 진행 중이다. 기업유치를 위해 일부 면적은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할 예정이다. 도시첨단산단은 취득세 50% 감면, 재산세 5년 간 35% 감면, 조성원가 수준의 토지 공급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교통 대책에는 사업비의 20%를 투자한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간선급행버스(S-BRT), 각종 도로 연결·확장 등 입지 발표 때 밝힌 대책 외에도 지방자치단체 건의 등을 반영해 추가 대책을 수립 중이다. 구체적인 계획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협의를 거쳐 연내에 발표할 계획이다.
택지 개발에는 LH와 지자체, 지방도시공사들이 참여한다. 계획은 전문가 중심으로 수립한다. 이를 위해 도시·건축·교통·환경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UCP(도시 콘셉트 플래너)를 30여 차례 운영해 토지이용구상(안)을 마련했고, 도시건축·교통·스마트시티·일자리 등 6개 분과, 52명으로 이뤄진 신도시 포럼도 운영 중이다.
원주민 재정착 및 보상을 위한 소통도 강화하고 있다. 신규택지 발표 후 원주민·기업단체·화훼농민 등과 80여 차례 간담회를 실시했으며, 과천 등에 이어 나머지 지역도 민·관·공 합동 협의체를 꾸릴 예정이다.
이번 지구 지정으로 수도권 30만호 공급 계획의 절반 정도인 14만호 지구 지정이 완료된다. 성 남신촌, 의왕 청계 등 6곳 1만8000호는 이미 지정이 완료돼 내년 지구계획, 보상 등을 거쳐 2021년부터 주택 공급이 시작된다. 부천 역곡, 성남 낙생, 안양 매곡 등 3곳 1만호는 연내 지구 지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남양주 = 조한길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