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 완충지역 지자체 “야생 멧돼지 총기로 잡게 해달라”
ASF 완충지역 지자체 “야생 멧돼지 총기로 잡게 해달라”
  • 유광식 기자
  • 승인 2019.10.23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동두천·양주시-전문가들 “덫으로 잡는건 한계”
환경부, 총기 포획 허용여부 이번주 중 결정키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가 지속적으로 발견되면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현재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이 금지돼 있는 발생지역과 완충지역에 대한 총기 포획 허용 여부가 이번 주 중 결정될 전망이다.

22일 환경부와 경기도 등에 따르면 환경부는 현재 야생멧돼지 총기 포획이 금지돼 있는 발생지역과 완충지역의 총기 포획 허용 요청이 잇따르자 지난주 각 지자체 관계자들과 전문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총기 포획 허용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1차 회의를 가졌다.

현재 경기북부에서는 연천군과 파주시가 발생지역으로, 인근 포천시와 동두천시, 양주시 등이 완충지역으로 묶여 총기 포획이 금지돼 있다.

환경부는 그동안 총기 사용시 총소리에 놀란 멧돼지들이 사방으로 흩어지면서 ASF가 확산될것을 우려해 완충지역 밑에 설정된 경계지역부터 총기를 사용해 북쪽으로 멧돼지를 몰아가는 방식의 야생멧돼지 대책을 진행해왔다.

이에 반해 발생지역과 완충지역 지자체들은 개체수가 많은 야생멧돼지를 총기 대신 덫과 포획틀로만 잡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ASF 확산 방지 및 양돈농가 피해 예방을 위해 총기 포획을 허용해줄 것을 요구해왔다.

환경부는 이 같은 의견을 고려해 이날 완충지역 지자체 관계자들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총기 포획 허용 관련 2차 회의를 가진 뒤 의견을 종합해 이번 주 중 결론을 내릴 방침이다.

내부적으로는 발생지역에 대한 총기 포획은 아직 이르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으나, 완충지역에 대해서는 전문가들도 긍정적인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부 관계자는 “총기 포획 허용 요청이 많은 만큼 지자체 관계자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회의를 통해 의견을 모을 계획”이라며 “어떤 결론이 날지 속단은 할 수 없으나, 이번 주 중에 총기 포획 허용 여부를 결정지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이날부터 24일까지 경기와 강원 접경지역 민통선 일대 야생멧돼지 2차 포획을 진행한다.

유광식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