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덕그라시움 입주 한 달…세입자 없어도 전셋값 폭등
고덕그라시움 입주 한 달…세입자 없어도 전셋값 폭등
  • 안광희
  • 승인 2019.11.0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입자들은 3억원대를 기대하고 오는데 나와 있는 건 대부분 4억원대 초반입니다. 그래도 집값이 올라서 전세가격은 매매가격 대비 50%도 안 돼요. 집주인들이 전세를 안 내리려고 하죠.”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강동구 고덕동 고덕그라시움 인근 중개업소. 부동산 합동점검으로 문을 닫은 중개업소가 많았지만, 그나마 문을 연 곳도 손님 없이 한가했다. 인근 A중개업소는 “손님이 귀하다”며 “집주인들은 원하는 옵션을 맞춰줄 테니 세입자를 구해달라는 요청을 한다”고 전했다.
강동구 최대 재건축 단지로 꼽히는 고덕그라시움(4932가구) 입주 한 달. 입주율은 약 30%로, 새 아파트 치고는 입주가 더딘 편이다. 내달 20일까지 잔금을 납부해야하기 때문에 집주인들은 에어컨을 옵션으로 제공하는 등 ‘세입자 구하기 전쟁’에 들어갔지만, 전세는 입주 초기보다 올라 세입자들은 발길을 돌리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올라온 실거래가격정보에 따르면, 입주를 앞둔 9월29일 3억5000만원에 거래된 전용 59.78㎡(18층)는 한 달이 지난 10월26일 4억5000만원(21층)에 거래됐다. 적게는 5000만원에서 많게는 1억원까지 오른 것이다.
B중개업소는 “25평 기준 3억원 후반대 물량이 있었는데 물량이 쏟아져 전세가격이 떨어질 거란 생각에 미리 계약한 물건들이었고, 입주하면서부터는 4억~4억5000만원으로 유지되고 있다”며 “좋은 동호수에 옵션 있고 융자가 없으면 4억5000만원 이상으로 내놓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전세 매물은 넘쳐나는 상황이다. 집주인들은 에어컨을 1~2개 설치하는 등 옵션을 제공해준다며 세입자를 끌어들이고 있고, 일부 중개업자들은 계약을 성사시키기 위해 잔금을 대납한다는 제안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중개업소는 “입주 마감일은 정해져 있는데 세입자가 1~2월에 들어오려고 하는 경우 부동산에서 손님을 받으려고 잔금을 대신 납부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더라”며 “그만큼 전세 물건이 많다”고 했다.
그러나 입주 마감일까지 전세가격이 다시 3억원대로 떨어질 지는 미지수다. 내년부터 서울 등 조정대상지역의 1세대 1주택자 양도세 비과세 요건이 2년 거주로 강화되면서 집주인들이 거주 요건을 채우기 위해 매물을 내놓지 않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또, 방학을 앞두고 이사철이 다가오면 학군을 고려해 전세를 찾는 수요가 늘어난다.
급등한 매매가격도 전세가격 하락을 막는 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C중개업소는 “입주하면서부터 오히려 전세가격이 4억원대로 올랐는데, 당시 매매가격이 급등한 영향이 있다”며 “보통 전세가격은 매매가격의 60%대로 형성되는데 매매가격이 너무 올라서 전세가격이 이만큼 올라도 50%도 안 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14일 기준 KB부동산 리브온 시세에 따르면 고덕그라시움 전용 84㎡의 평균 매매가격은 13억2500만원이며, 전세가격은 매매가격의 40% 수준인 5억4000만원이다.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의 격차가 7억8500만원이나 된다.
입주일이 다가오면 현 시세에서 1000만~2000만원 내려갈 수도 있지만, 앞으로 나오는 물량이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될 뿐만 아니라 잔금 납부를 마친 집주인들이 전세가격을 오히려 높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보통 입주하는 날 잔금을 납부하기 마련인데, 고덕그라시움의 경우 입주율은 30%대에 머무는 반면, 잔금 납부 비율은 50%나 된다”며 “사다리차로 이사를 할 수 없어 하루에 2~3건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입주하기 때문에 입주가 더디지만 생각보다 여유를 두고 잔금 납부할 수 있는 사람들이 많은 것”이라고 했다.
안광희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