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찾아줘’ 이영애 “14년 만의 스크린 컴백, 만감 교차”
‘나를 찾아줘’ 이영애 “14년 만의 스크린 컴백, 만감 교차”
  • 경기매일
  • 승인 2019.11.05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들 횟수를 말하는데, 그렇게 시간이 빨리 지났나 싶다. (웃음) 엊그제 일 같기도 하다. 만감이 교차하는데, 일단 기쁘다.”
14년 만에 스크린 복귀한 배우 이영애의 소감이다. 4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나를 찾아줘' 제작발표회에서 김승우 감독, 배우 유재명과 자리를 함께 했다.
의문의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완벽한 연극 대본을 보는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스릴러이지만 따뜻하다. 감동이 있어서 좋다. 착한 사람만 나오지 않고 지릴멸렬한 군상이 나온다."(이영애)
 "신인감독의 작품을 14년만의 복귀작으로 선택한 것이 굉장한 용기다. 이영애가 혼신의 연기를 해줬다. 함께 작업하면서 나의 기대가 맞았다는 확신이 들었다."(김승우 감독) 이영애는 아이를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 ‘정연’을 연기했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이영애는 “강인한 엄마”라고 소개했다.
“영화 ‘친절한 금자씨’도 모성애를 지닌 역할이고, ‘나를 찾아줘’도 엄마 역할이다. 가장 큰 차이점은 내가 진짜 엄마가 됐다는 것이다. 여러 가지로 입체적으로 느낄 수 있었고, 표현할 수 있었다. ‘친절한 금자씨’ 못지 않게 전환점이 될 작품이다.”
박해준은 정연의 남편 ‘명국’, 유재명은 정연을 경계하는 ‘홍경장’, 이원근은 정연이 아들을 찾을 수 있게 돕는 ‘승현’을 맡았다.
이영애는 “배우로서 나이가 들고 변화를 겪으면서 연기의 폭이 넓어진다”며 “모성애뿐만 아니라 큰 그림을 보면서 연기하려고 노력했다. 유재명을 비롯해 중요 인물들의 날선 연기를 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