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학교 비정규직 노숙농성 이어가
경기 학교 비정규직 노숙농성 이어가
  • 장형연 기자
  • 승인 2019.11.1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 “차별 없는 보수체계 지급하라”
▲ 11일 오전 경기도교육청에서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는 ‘시간제 및 보충교섭 직종 차별철폐’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노숙농성에 들어갔다.
▲ 11일 오전 경기도교육청에서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는 ‘시간제 및 보충교섭 직종 차별철폐’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노숙농성에 들어갔다.

 

경기도 학교 영어회화 전문강사와 당직·미화 등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시간제 및 보충교섭 직종 차별철폐 노숙농성’에 돌입했다고 11일 밝혔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는 이날 연대회의와 별도로 노숙농성에 돌입하면서 “오늘 참여한 직종은 행정직 구육성회, 방과후 코디, 영어회화 전문강사, 당직, 미화 노동자들”이라며 “임금협상에서 합의한 보수체계 외 직종에 대한 보충 교섭에서도 진전된 안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강사직군은 강사라서 안 되고 당직·미화는 전문성이 없어서 안 되고, 구육성은 공무원이 아니라서 호봉 제한을 못 풀고, 방과 후 코디는 봉사직이라며 무기계약직 전환도 안 된다며 갖가지 이유를 대며 차별 해소에 나서기는 커녕 정규직과의 차별의 간격을 벌리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학교비정규직노조인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기지부와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 전국여성노동조합 경기지부는 ‘경기학교 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를 구성하고 지난달 21일 1유형(영양사·전문상담사·사서 등)과 2유형(돌봄전담사·조리 실무사 등) 임금협상을 체결했다.

협상 체결내용은 ▲기본급 4만원 인상 ▲근속수당 2019년 3만4000원, 2020년 3만5000원 인상 ▲유효기간 8월 말 등이다.

이와 함께 1유형과 2유형 이외 임금임상을 적용받지 못하는 특수운영 직군(청소·당직·시설)과는 30일까지 매주 수요일 직군별로 협상을 진행하고 있지만 협상안 타결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들은 “교육청은 불성실한 교섭 태도와 처우개선 및 차별 해소를 위해 보충 교섭에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단시간 근로자에 대한 임금대책은 전국 시·도가 공동으로 마련하고 있다”라며 “이번 달 말까지 진행하는 교섭 과정에 성실히 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형연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