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최고 새우젓 생산지 위상 공고히
대한민국 최고 새우젓 생산지 위상 공고히
  • 김종섭
  • 승인 2019.11.1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강화도 새우젓 축제 계속 된다
군 직접 개최, 참여 어촌계 확대 등 질적 개선
투명하고 공정한 축제로 개최 예정

 

올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인해 취소된 강화도 새우젓 축제가 2020년에 다시 돌아온다.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2020년 강화도 새우젓 축제의 참여 어촌계를 확대하고, 군이 직접 개최하는 방식으로 추진해 강화도 새우젓의 명성을 공고히 이어갈 계획이다. 
기존 강화도 새우젓 축제는 1개 어촌계만이 행사에 참여하는 방식이었으나, 2020년에는 관내 13개 모든 어촌계가 참여하게 된다. 
또한 외포리에서만 개최하던 행사를 접근성과 주차장 확보가 용이한 초지광장 등으로 이전해 개최함으로써 보다 많은 관광객, 군민, 어민과 함께하는 축제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민간 자부담을 제외하고 오로지 시비와 군비 예산만으로 축제를 개최한다. 법과 규정을 준수해 투명하고 공정하게 개최해 축제의 본질을 살리고, 어민들의 자부담금 모금 등의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2020년 강화도 새우젓 축제에서는 새우젓 경매, 시식회, 김장김치 담그기 등의 다채로운 새우젓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또한 그동안의 낭비성 축제를 지양하고자 군민이 함께하는 버스킹 공연과 풍물놀이, 마임 등 참여형 문화행사를 확대한다. 강화도 새우젓에 대한 홍보 뿐 만아니라 활기찬 시장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강화 농특산물 홍보 및 먹거리 부스도 운영돼 강화도 농·수산물의 우수한 품질을 관광객에게 다시 한 번 선보일 예정이어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앞장설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강화도는 국내 최대 새우젓 생산지로 전국 추젓 생산량의 약70%를 생산하고 있다. 특히 임진강과 예성강, 한강이 합류하는 강화도 앞바다는 풍부한 영양염류가 유입돼 새우에 살이 많고 껍질이 얇아 특유의 감칠맛과 높은 영양가로 인해 예로부터 한강 마포나루 등으로 공급돼 임금님께 진상할 정도로 그 품질이 유명하다. 새우젓은 어획 시기에 따라 5월, 6월에 담그는 오젓과 육젓, 가을에는 추젓, 겨울은 동백하로 종류가 다양하게 나뉘며 가을철을 맞아 현재는 추젓 새우젓이 생산되고 있다.
강화군 = 김종섭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