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예산편성 화두는‘새로 고침’”
“2020년, 예산편성 화두는‘새로 고침’”
  • 황영진 기자
  • 승인 2019.11.2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시장, 수원시의회 제2차 정례회 시정연설
▲ 염태영 시장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 염태영 시장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염태영 시장은 “2020년 수원시 예산편성 화두는 ‘새로 고침’”이라고 강조했다. 
염 시장은 제347회 수원시의회 제2차 정례회 시정연설에서 “관행처럼 일상이 된 사업과 조직을 새롭게 뜯어고치겠다는 각오로 예산 기조를 새롭게 하고, 재정계획을 원점에서 다시 고쳐 쓰겠다”며 “미증유의 재정 위기가 닥칠 2020년을 ‘재정 기틀을 처음부터 바로 잡는 해’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 경기 부진과 일본 수출 규제 등 예상치 못한 경제환경 변화로 자주 재원인 지방소득세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며 “내년 1월 1일부터 ‘재정안정화 기금’을 설치·가동해 재정위기를 근원부터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각종 사업과 행사·축제, 지방보조금 평가 제도를 전면 개편해 재정 투명성·효율성을 최대한 끌어올리겠다”며 “아울러 ‘협업 기관 운영 합리화 방안’을 마련해 건전한 재정 운용의 기틀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 내년도 지방세 추계액은 올해 2회 추경예산보다 1723억 원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원시는 재정위기를 타개하고, 재정 탄력성을 확보하려 지방채 845억 원을 발행하고, 공영개발특별회계를 폐지해 158억 원을 일반회계에 전입하며 기준재정수요를 맞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수원시는 민선자치 원년인 1995년 불교부단체 지정된 후 25년 동안 지위를 유지했지만, 부족한 예산을 메우기 위해 내년 보통교부세를 지원받는 교부단체로 전환했다. 
염태영 시장은 “2020년 ‘수원 특례시 원년’이라는 새 역사를 쓰겠다”며 “특례시 실현에 발맞춰 모든 것을 새로 고치고, 기존 행정 관행을 광역 수준에 맞게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황영진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