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안양의 또 다른 이유! 바로 이들이 있기에
행복안양의 또 다른 이유! 바로 이들이 있기에
  • 김기종 기자
  • 승인 2019.12.03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교생 내복 기탁(안양6동)·저 소득층 노인 나들이(부림동)
사랑의 점심나눔(호계1동)·사랑의 빵 나눔(안양5동)

따뜻함이 그리워지는 연말연시에 행복나눔을 실천하는 이들이 있다. 안양이 행복한 또 다른 이유이기도 하다.
지난달 29일 신성고(교장 박응대) 학생 20명이 안양6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했다. 한푼 두푼 용돈을 모아 마련한 겨울내복을 기탁하기 위함이다.
이들은 동 직원들의 안내를 받아 기초수급가정 노인들이 입원 중인 요양원과 각 가정을 방문해 54벌의 내복을 전달하고, 말벗도 나눴다.
이정순 안양6동장은 신성고 학생들의 이와 같은 선행은 매년 계속되고 있다며, 손자벌 학생들의 정성어린 선물이 어르신들이 따뜻한 겨을을 나는데 위안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26일에는 호계1동 바르게살기위원회 일동이 한우곰탕, 과일, 쌀국수 등으로 꾸려진 도시락 선물을 독거노인들에게 전달하는‘사랑의 점심 나눔’행사를 가졌다.
이종훈 호계1동 바르게살기위원장은 의지할 곳 없이 쓸쓸히 사는 어르신들이 기력을 찾는데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양5동에서는 16일 ‘사랑의 빵 나눔’ 행사가 있었다. 16일 제빵시설이 있는 근명여정보고에 진행된 빵 나눔 행사에는 안양5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통친회, 공무원, 근명여정보고 학생 등이 함께했다. 
이렇게 모여 직접 만든 카스테라 2백 개가 향한 곳은 저소득 층과 독거노인 가정이다. 자연스럽게 안부를 살피는 시간도 됐다.
이달 2일에는 또 근명중학교 학생과 교사가 안양5동장실을 방문해 이웃돕기 성금 70만원을 기탁했다. 이 학교 학생회와 학부모회가 모은 돈이라고 한다. 이창윤 동장은 반갑게 맞이하며 소중하게 쓸 것을 약속했다.
이런 가운데 관양2동의 한 교회(새이름교회)는 교인들의 성금을 모아 마련한 백미 100포를 저소득 층에 전달하는 미담을 낳았는가 하면, 안양9동의 한 음식점(두루터)이 백미 500kg을 기탁하는 등 연말연시 이웃돕기 미담이 끊이질 않고 있다.
안양 = 김기종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gmail@naver.com
ND소프트